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통일부 혁신위 개성공단 발표, 북한만 박수 칠 내용”
입력 2017.12.28 (16:40) 수정 2017.12.28 (19:33) 정치
자유한국당은 28일(오늘)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일방적 구두 지시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는 통일부 혁신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북한만 유일하게 박수 칠 내용이다.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대남 위협에 대응해 공단에 체류 중인 우리 근로자와 업주 등 국민의 신변 보호를 위한 조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혁신위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및 태영호 전 북한 공사의 망명을 발표한 것을 두고 '북한 정보사항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고 지적한 데는 "이 내용을 감추고 싶은 사람들은 북한과 김정은 정권뿐일 것"이라고 논평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총선을 나흘 앞둔 민감한 시점에 발표된 것도 문제 삼았는데, 이처럼 중차대한 문제를 이런 시점을 고려해 발표하고 안 하고 하는 것이야말로 정치적 행위"라고 반박했다.

전 대변인은 아울러 "문재인 정부 들어 편향된 민간인을 동원한 각종 탈법·편향적 위원회들이 국가 기관을 장악하고, 국가 기관의 서버를 들여다보고, 국가기밀이든 외교적 사안이든 상관없이 휘저어대면서, 국민의 기본적 상식에도 반하는 막말급 진상조사 결과라는 것들을 발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통일부 혁신위 발표에 대해 "대통령 한 마디에 원전 공사가 중단되고, 최저임금이 오르고, 4대강 감사를 다시 하는 문재인 정권에서 할 수 있는 말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주장을 모두 인정하더라도 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개성공단 철수를 결정한 박근혜 정부나 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외교문서와 외교적 합의 내용까지 모조리 까발리는 문재인 정권이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피를 통해 국민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선동을 통해 정권을 유지하고 여론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은 4년 4개월 후 얼마나 많은 문건을 폐기해야 할 것이며 정권 종료 후 얼마나 두려움에 떨지 두고 볼 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이성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통일부 혁신위 발표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문재인 정권은 역대 어느 정권보다 광을 잘 판다. 광팔이 정권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정권에 흠집을 내고 지난 정권의 정책적 문제를 족집게 집어내듯 끄집어내어 정치 보복에 활용하고 악용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익이 내팽개쳐지든 말든 오로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할 수 있는 길이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권"이라며 "정치보복·정책보복·인사보복 등 3대 보복 정권으로 대한민국은 거덜 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 한국당 “통일부 혁신위 개성공단 발표, 북한만 박수 칠 내용”
    • 입력 2017-12-28 16:40:41
    • 수정2017-12-28 19:33:34
    정치
자유한국당은 28일(오늘)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일방적 구두 지시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는 통일부 혁신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북한만 유일하게 박수 칠 내용이다.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대남 위협에 대응해 공단에 체류 중인 우리 근로자와 업주 등 국민의 신변 보호를 위한 조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혁신위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및 태영호 전 북한 공사의 망명을 발표한 것을 두고 '북한 정보사항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고 지적한 데는 "이 내용을 감추고 싶은 사람들은 북한과 김정은 정권뿐일 것"이라고 논평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총선을 나흘 앞둔 민감한 시점에 발표된 것도 문제 삼았는데, 이처럼 중차대한 문제를 이런 시점을 고려해 발표하고 안 하고 하는 것이야말로 정치적 행위"라고 반박했다.

전 대변인은 아울러 "문재인 정부 들어 편향된 민간인을 동원한 각종 탈법·편향적 위원회들이 국가 기관을 장악하고, 국가 기관의 서버를 들여다보고, 국가기밀이든 외교적 사안이든 상관없이 휘저어대면서, 국민의 기본적 상식에도 반하는 막말급 진상조사 결과라는 것들을 발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통일부 혁신위 발표에 대해 "대통령 한 마디에 원전 공사가 중단되고, 최저임금이 오르고, 4대강 감사를 다시 하는 문재인 정권에서 할 수 있는 말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주장을 모두 인정하더라도 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개성공단 철수를 결정한 박근혜 정부나 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외교문서와 외교적 합의 내용까지 모조리 까발리는 문재인 정권이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피를 통해 국민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선동을 통해 정권을 유지하고 여론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은 4년 4개월 후 얼마나 많은 문건을 폐기해야 할 것이며 정권 종료 후 얼마나 두려움에 떨지 두고 볼 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이성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통일부 혁신위 발표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문재인 정권은 역대 어느 정권보다 광을 잘 판다. 광팔이 정권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정권에 흠집을 내고 지난 정권의 정책적 문제를 족집게 집어내듯 끄집어내어 정치 보복에 활용하고 악용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익이 내팽개쳐지든 말든 오로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할 수 있는 길이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권"이라며 "정치보복·정책보복·인사보복 등 3대 보복 정권으로 대한민국은 거덜 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