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정부, “위안부 합의 外 선택지 없다” 외교채널로 항의
입력 2017.12.28 (18:07) 수정 2017.12.28 (19:00) 국제
2015년 당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주일 한국대사관에 공식적으로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8일 주일 한국대사관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합의의 유지 이외에 정책적인 선택지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위안부 문제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해결될 수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본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한일관계의 기초로 여기고 있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반발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평창 올림픽에 맞춘 아베 총리의 방한에 대해 신중론이 나오고 있다며 한일 관계가 급속히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 日 정부, “위안부 합의 外 선택지 없다” 외교채널로 항의
    • 입력 2017-12-28 18:07:11
    • 수정2017-12-28 19:00:20
    국제
2015년 당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주일 한국대사관에 공식적으로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8일 주일 한국대사관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합의의 유지 이외에 정책적인 선택지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위안부 문제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해결될 수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본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한일관계의 기초로 여기고 있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반발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평창 올림픽에 맞춘 아베 총리의 방한에 대해 신중론이 나오고 있다며 한일 관계가 급속히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