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개성공단 중단, 정당성 결여한 졸속 결정”
입력 2017.12.28 (18:17) 수정 2017.12.28 (19:36) 정치
국민의당은 28일(오늘)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 구두지시에 따른 결정이었다는 통일부 혁신위원회 발표에 대해 "법적·절차적 정당성이 현저히 결여된, 문제점이 수두룩한 졸속 결정"이라고 논평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근거없는 자신감으로 결정된 공단 중단으로 입주기업들이 9천 446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를 봤다니 기가 막힌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제재하는 것은 당연한 조치이나, 유엔 대북 제재결의나 평창올림픽 북한 참여 촉구는 평화적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통일로 가기 위한 여정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평창올림픽 등 계기를 통해 개성공단 재개로 이어지는 남북관계 개선의 해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개성공단 중단, 정당성 결여한 졸속 결정”
    • 입력 2017-12-28 18:17:42
    • 수정2017-12-28 19:36:40
    정치
국민의당은 28일(오늘)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 구두지시에 따른 결정이었다는 통일부 혁신위원회 발표에 대해 "법적·절차적 정당성이 현저히 결여된, 문제점이 수두룩한 졸속 결정"이라고 논평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근거없는 자신감으로 결정된 공단 중단으로 입주기업들이 9천 446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를 봤다니 기가 막힌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제재하는 것은 당연한 조치이나, 유엔 대북 제재결의나 평창올림픽 북한 참여 촉구는 평화적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통일로 가기 위한 여정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평창올림픽 등 계기를 통해 개성공단 재개로 이어지는 남북관계 개선의 해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