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공공기관도 채용 비리…1,400여 건 적발·24건 수사 의뢰
입력 2017.12.28 (19:07) 수정 2017.12.28 (19: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모두 천4백여 건의 위법사항이 적발돼 이 가운데 24건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공기관에서 채용비리가 대거 적발된 이후 행정안전부는 전국 650여 개 지방공공기관에 대해 지난달부터 특별점검을 진행했습니다.

조사 결과 475개 기관에서 천4백여 건의 채용 관리 문제점이 적발됐습니다.

모집공고를 위반한 경우가 290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채용심사위원 부적절, 채용규정 미비, 선발인원 변경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1위 득점자의 평가점수를 낮게 조정해 2위 득점자를 부당 채용하거나 인사담당 팀장이 자신의 조카를 채용한 뒤 1년 뒤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특혜 채용 등이 다수 적발됐습니다.

행안부는 적발된 채용비리 가운데 부정지시나 서류조작 등 102건은 관련자 징계를 지시하고 24건은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수사 의뢰 건에 대해서는 향후 수사결과에 따라 합격 취소 등 별도의 처분도 요구할 예정입니다.

행안부는 채용비리자에 대한 처벌기준 강화를 내용으로 하는 관련법 개정을 추진하고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가 근절될 때까지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상설 운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지방공공기관도 채용 비리…1,400여 건 적발·24건 수사 의뢰
    • 입력 2017-12-28 19:08:35
    • 수정2017-12-28 19:18:02
    뉴스 7
<앵커 멘트>

정부가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모두 천4백여 건의 위법사항이 적발돼 이 가운데 24건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공기관에서 채용비리가 대거 적발된 이후 행정안전부는 전국 650여 개 지방공공기관에 대해 지난달부터 특별점검을 진행했습니다.

조사 결과 475개 기관에서 천4백여 건의 채용 관리 문제점이 적발됐습니다.

모집공고를 위반한 경우가 290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채용심사위원 부적절, 채용규정 미비, 선발인원 변경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1위 득점자의 평가점수를 낮게 조정해 2위 득점자를 부당 채용하거나 인사담당 팀장이 자신의 조카를 채용한 뒤 1년 뒤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특혜 채용 등이 다수 적발됐습니다.

행안부는 적발된 채용비리 가운데 부정지시나 서류조작 등 102건은 관련자 징계를 지시하고 24건은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수사 의뢰 건에 대해서는 향후 수사결과에 따라 합격 취소 등 별도의 처분도 요구할 예정입니다.

행안부는 채용비리자에 대한 처벌기준 강화를 내용으로 하는 관련법 개정을 추진하고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가 근절될 때까지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상설 운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