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미사일 개발 비결은…“구소련 SLBM 설계도와 기술자 유출”
입력 2017.12.28 (19:19) 수정 2017.12.28 (19:59) 국제
북한의 비약적인 미사일 기술 발전은 옛 소련의 첨단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설계도와 연구진을 대량으로 빼내온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금까지 정황 증거를 토대로 한 의혹 수준이었던 이와 같은 가설은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입수해 27일(현지시간) 공개한 구 소련 '마케예프 로켓 설계국'의 문건을 통해 한층 구체화했다.

WP는 마케예프 설계국의 최고급 미사일 기술도안과 마케팅 책자 등을 입수해 비교한 결과 지난해 6월 시험발사에 성공한 북한의 '무수단'(화성-10)이 소련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R-27 Zyb와 같은 엔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엔진뿐만 아니라 설계상으로도 무수단은 R-27과 유사한 특징을 다수 보여준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북한이 작년 8월 시험발사한 SLBM '북극성-1' 역시 마케예프 설계국이 만든 R-27 고유의 특성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제임스마틴 비확산연구센터'의 조슈아 폴락 연구원은 "(북한의) 두 미사일은 모두 대체로 R-27의 설계에서 파생된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와 같은 무기 기술을 손에 넣을 수 있었던 것은 1990년대 초 소련의 붕괴 후 갈 곳을 잃은 과학자들을 스카우트한 덕분이다. 원래 미국의 투자자들은 마케예프 설계국과 조인트벤처를 만들어 당시 소련의 최첨단 미사일 기술을 평화적인 목적, 즉 상업 위성을 띄우기 위한 우주 추진로켓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법적·행정적 장벽으로 이 계획이 무산되자 좌절한 소련 연구진 상당수가 북한으로 스카우트됐다는 것이다.

1993년 8월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던 러시아의 미사일 과학자와 가족 60여 명이 체포된 사건은 이런 북한의 노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미국, 러시아, 한국의 정보당국에 따르면 이들 중 일부가 결국 평양행(行)에 성공, 우주 추진로켓 개발을 돕는다는 명분으로 실제로는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컨설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과 함께 마케예프 설계국의 미사일 설계도와 청사진, 기술도안도 북한에 유출됐다. 북한은 이들에게 본국에서 벌 수 있는 돈의 200배인 월 1천200달러(약 128만 원)를 안겨줬다고 WP는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북한 미사일 개발 비결은…“구소련 SLBM 설계도와 기술자 유출”
    • 입력 2017-12-28 19:19:16
    • 수정2017-12-28 19:59:08
    국제
북한의 비약적인 미사일 기술 발전은 옛 소련의 첨단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설계도와 연구진을 대량으로 빼내온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금까지 정황 증거를 토대로 한 의혹 수준이었던 이와 같은 가설은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입수해 27일(현지시간) 공개한 구 소련 '마케예프 로켓 설계국'의 문건을 통해 한층 구체화했다.

WP는 마케예프 설계국의 최고급 미사일 기술도안과 마케팅 책자 등을 입수해 비교한 결과 지난해 6월 시험발사에 성공한 북한의 '무수단'(화성-10)이 소련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R-27 Zyb와 같은 엔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엔진뿐만 아니라 설계상으로도 무수단은 R-27과 유사한 특징을 다수 보여준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북한이 작년 8월 시험발사한 SLBM '북극성-1' 역시 마케예프 설계국이 만든 R-27 고유의 특성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제임스마틴 비확산연구센터'의 조슈아 폴락 연구원은 "(북한의) 두 미사일은 모두 대체로 R-27의 설계에서 파생된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와 같은 무기 기술을 손에 넣을 수 있었던 것은 1990년대 초 소련의 붕괴 후 갈 곳을 잃은 과학자들을 스카우트한 덕분이다. 원래 미국의 투자자들은 마케예프 설계국과 조인트벤처를 만들어 당시 소련의 최첨단 미사일 기술을 평화적인 목적, 즉 상업 위성을 띄우기 위한 우주 추진로켓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법적·행정적 장벽으로 이 계획이 무산되자 좌절한 소련 연구진 상당수가 북한으로 스카우트됐다는 것이다.

1993년 8월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던 러시아의 미사일 과학자와 가족 60여 명이 체포된 사건은 이런 북한의 노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미국, 러시아, 한국의 정보당국에 따르면 이들 중 일부가 결국 평양행(行)에 성공, 우주 추진로켓 개발을 돕는다는 명분으로 실제로는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컨설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과 함께 마케예프 설계국의 미사일 설계도와 청사진, 기술도안도 북한에 유출됐다. 북한은 이들에게 본국에서 벌 수 있는 돈의 200배인 월 1천200달러(약 128만 원)를 안겨줬다고 WP는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