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29일 본회의’ 놓고 정면 충돌…개최 여부 불투명
입력 2017.12.28 (20:04) 수정 2017.12.28 (22:10) 정치
여야가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 개최 여부를 놓고 정면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도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긴급회동 등 다각도 접촉을 통해 민생입법의 돌파구를 마련해보고자 노력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며 "이견은 이견대로 원내 지도부 간 효과적 논의를 더 이어가고 시급한 민생현안은 29일 본회의를 열어 분리 처리해 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각 정당의 주장과 이것의 관철보다 중요한 것이 민생과 국민"이라며 "여야가 합의한 안건을 우선 처리함으로써, 국민이 걱정하는 정치가 아닌 국민을 걱정하는 정치를 만들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 모두 반박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민주당이 민생법안 운운하며 비열한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며 "근래 민주당과 청와대의 공작 정치가 도를 너무 지나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가 개헌특위 연장과 기타 사안을 분리하자는 언급은 국회 본회의 파행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문재인 관제 개헌'을 기정사실화하려는 최악의 정치 꼼수"라며 "한국당은 우 원내대표의 분리 처리 제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한국당을 고의적으로 '패싱'하려는 공작정치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회견을 통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한국당을 끌어들여 협치하는 모습을 보여야지, 제1야당을 패싱하는 그런 꼼수를 갖고 하는 국정운영에는 협조할 수 없고 그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 민주당은 정신 차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을 배제하고 개헌 논의를 꼬이게 하는 것은 집권 여당이 취할 태도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의 태도가 안 바뀌면 만나는 게 의미 없고, 국회의장도 국민의당이 반대하는데 내일 본회의를 소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회의 소집의 마지막 열쇠를 쥔 정세균 국회의장은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개 교섭단체 가운데 민주당을 제외한 나머지가 본회의 개최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회의 성립을 장담하기 어렵고, 그렇다고 해서 감사원장·대법관 임명동의안과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등의 계류안건 처리를 해를 넘겨 처리하는 것 역시 때문이다.

정 의장은 일단 29일 오전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조찬 회동을 하고 막판 조율을 시도할 방침이어서, 이 결과에 따라 극적인 타협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29일 본회의’ 놓고 정면 충돌…개최 여부 불투명
    • 입력 2017-12-28 20:04:28
    • 수정2017-12-28 22:10:10
    정치
여야가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 개최 여부를 놓고 정면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도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긴급회동 등 다각도 접촉을 통해 민생입법의 돌파구를 마련해보고자 노력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며 "이견은 이견대로 원내 지도부 간 효과적 논의를 더 이어가고 시급한 민생현안은 29일 본회의를 열어 분리 처리해 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각 정당의 주장과 이것의 관철보다 중요한 것이 민생과 국민"이라며 "여야가 합의한 안건을 우선 처리함으로써, 국민이 걱정하는 정치가 아닌 국민을 걱정하는 정치를 만들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 모두 반박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민주당이 민생법안 운운하며 비열한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며 "근래 민주당과 청와대의 공작 정치가 도를 너무 지나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가 개헌특위 연장과 기타 사안을 분리하자는 언급은 국회 본회의 파행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문재인 관제 개헌'을 기정사실화하려는 최악의 정치 꼼수"라며 "한국당은 우 원내대표의 분리 처리 제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한국당을 고의적으로 '패싱'하려는 공작정치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회견을 통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한국당을 끌어들여 협치하는 모습을 보여야지, 제1야당을 패싱하는 그런 꼼수를 갖고 하는 국정운영에는 협조할 수 없고 그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 민주당은 정신 차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을 배제하고 개헌 논의를 꼬이게 하는 것은 집권 여당이 취할 태도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의 태도가 안 바뀌면 만나는 게 의미 없고, 국회의장도 국민의당이 반대하는데 내일 본회의를 소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회의 소집의 마지막 열쇠를 쥔 정세균 국회의장은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개 교섭단체 가운데 민주당을 제외한 나머지가 본회의 개최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회의 성립을 장담하기 어렵고, 그렇다고 해서 감사원장·대법관 임명동의안과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등의 계류안건 처리를 해를 넘겨 처리하는 것 역시 때문이다.

정 의장은 일단 29일 오전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조찬 회동을 하고 막판 조율을 시도할 방침이어서, 이 결과에 따라 극적인 타협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