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위안부 합의 중대 흠결 드러나”…후속 조치 지시
입력 2017.12.28 (21:03) 수정 2017.12.28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위안부 합의 조사 결과에 대해 "중대 결함이 확인됐고 이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피해자 중심으로 해결하라며 정부에 후속 조치를 지시해, 재협상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절차나 내용에 중대한 흠결이 확인돼 매우 뼈아프고 국민에게 큰 실망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이같은 정치적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기존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힙니다."

문 대통령은 고통스럽고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 중심으로 해결하는 원칙 아래 후속 조치를 마련하라고 정부에 지시해 사실상 재협상 쪽으로 가닥을 잡았음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아래 빠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 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역사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 관계를 회복해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오늘(28일) 메시지는 합의 파기 선언이 아니라 위안부 합의 조사 결과에 대한 소회를 밝힌 것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문 대통령 “위안부 합의 중대 흠결 드러나”…후속 조치 지시
    • 입력 2017-12-28 21:04:41
    • 수정2017-12-28 21:46:25
    뉴스 9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위안부 합의 조사 결과에 대해 "중대 결함이 확인됐고 이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피해자 중심으로 해결하라며 정부에 후속 조치를 지시해, 재협상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절차나 내용에 중대한 흠결이 확인돼 매우 뼈아프고 국민에게 큰 실망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이같은 정치적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기존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힙니다."

문 대통령은 고통스럽고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 중심으로 해결하는 원칙 아래 후속 조치를 마련하라고 정부에 지시해 사실상 재협상 쪽으로 가닥을 잡았음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아래 빠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 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역사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 관계를 회복해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오늘(28일) 메시지는 합의 파기 선언이 아니라 위안부 합의 조사 결과에 대한 소회를 밝힌 것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