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스 수사팀, 관계자 첫 소환…前 경리팀장·참여연대 측 조사
입력 2017.12.28 (22:25) 수정 2017.12.29 (08:14)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지목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전직 경리팀장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면 하지 못할 말을 했다고 말했다.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은 오늘(28일) 오전 서울동부지검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다.

검찰 청사 앞에 도착한 채 전 팀장은 취재진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가 확실하다고 말한 이유를 묻자 "당선인 신분일 때 이동형 씨(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 다스 대표의 아들)와 함께 만난 적이 있다"며 "당시 당선인이 했던 말이 있는데 실제 소유자가 아니면 그런 말은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 전 팀장은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 근무했다.

검찰은 또 오늘 참여연대 관계자들을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동부지검의 다스 수사팀이 발족된 이후 첫 고발인 조사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과 김경률 집행위원장 등 3명은 약 7시간가량 조사를 받으며 관련 자료를 검찰 측에 제출하고 고발 취지와 내용 등을 설명했다.

이들은 "120억 원의 비자금이 환수되는 과정에 대해 입증할 자료를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국정감사 과정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다스 주주 중 하나인 한국자산관리공사를 통해 입수한 다스의 2007년에서 2008년 사이의 회계장부 등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어 "유력한 증거를 몇 가지 준비해 다음 주 중으로 추가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비자금과 실소유주의 연관성 등에 대해 최선을 다해 답변했다"며 "공소시효에 대한 추가 의견서를 제출했고 (검찰에서도) 납득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검찰은 고발인들이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 구체적인 증거와 정황 등을 확인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120억 원이 개인의 횡령인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인지를 규명하고 있다.

회자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이라면 조성하도록 시킨 사람과 행동한 사람이 나와 검찰 수사 방향이 정해진다는 설명이다.

참여연대는 앞서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가 수입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 등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별검사, 성명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 다스 대표이사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한편 동부지검의 다스 수사팀은 내일(29일) 다스 전 총무차장을 소환해 조사한다.

김 전 차장은 1994년 다스에 입사해 15년 동안 총무와 의전, 인사 등을 담당해온 실무자다.
  • 다스 수사팀, 관계자 첫 소환…前 경리팀장·참여연대 측 조사
    • 입력 2017-12-28 22:25:52
    • 수정2017-12-29 08:14:26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지목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전직 경리팀장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면 하지 못할 말을 했다고 말했다.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은 오늘(28일) 오전 서울동부지검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다.

검찰 청사 앞에 도착한 채 전 팀장은 취재진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가 확실하다고 말한 이유를 묻자 "당선인 신분일 때 이동형 씨(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 다스 대표의 아들)와 함께 만난 적이 있다"며 "당시 당선인이 했던 말이 있는데 실제 소유자가 아니면 그런 말은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 전 팀장은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 근무했다.

검찰은 또 오늘 참여연대 관계자들을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동부지검의 다스 수사팀이 발족된 이후 첫 고발인 조사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과 김경률 집행위원장 등 3명은 약 7시간가량 조사를 받으며 관련 자료를 검찰 측에 제출하고 고발 취지와 내용 등을 설명했다.

이들은 "120억 원의 비자금이 환수되는 과정에 대해 입증할 자료를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국정감사 과정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다스 주주 중 하나인 한국자산관리공사를 통해 입수한 다스의 2007년에서 2008년 사이의 회계장부 등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어 "유력한 증거를 몇 가지 준비해 다음 주 중으로 추가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비자금과 실소유주의 연관성 등에 대해 최선을 다해 답변했다"며 "공소시효에 대한 추가 의견서를 제출했고 (검찰에서도) 납득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검찰은 고발인들이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 구체적인 증거와 정황 등을 확인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120억 원이 개인의 횡령인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인지를 규명하고 있다.

회자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이라면 조성하도록 시킨 사람과 행동한 사람이 나와 검찰 수사 방향이 정해진다는 설명이다.

참여연대는 앞서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가 수입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 등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별검사, 성명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 다스 대표이사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한편 동부지검의 다스 수사팀은 내일(29일) 다스 전 총무차장을 소환해 조사한다.

김 전 차장은 1994년 다스에 입사해 15년 동안 총무와 의전, 인사 등을 담당해온 실무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