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 책임으로 몰아”…유족 반발 확산
입력 2017.12.28 (22:54) 수정 2018.01.02 (16:0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천 화재 참사가 일어난 지, 여드레가 됐습니다.

경찰과 제천시가 오늘(28일) 그동안의 수사와 조사 내용을 유족들에게 설명했는데, 유족들은 개인책임으로 몬다며 반발했습니다.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도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보도에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9명의 안타까운 희생자가 발생한 제천 화재 참사,

가족을 떠나보낸 유족들의 분노는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과 제천시가 인허가 과정 등 전반적인 문제점을 수사하지 않고 건물주 개인 책임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화재 초기에 비상구로 신속히 구조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이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OOO(유족대책본부 사무국장) : "단순히 개인적인 사건으로 몰고가는게 저희 입장에서는 억울하고, 사전에 인허가 상태의 문제부터 다뤄져야할 문제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특히 경찰과 소방당국이 따로따로 조사를 하는 것도 유족들에게는 불만입니다.

<인터뷰> OOO(유족대책본부 언론담당) : "구조진행 상황에 대해서 궁금한 점이 많은데, 그 부분은 소방의 영역이지 않느냐란 말을 (경찰측이)해서 조금 답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경찰의 수사도 애를 먹고 있습니다.

건물주 이모씨는 구속 이후 화재 당시 건물 내 인력 배치 상황 등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 화재 원인 규명의 열쇠를 쥔 건물 관리인 김모씨도 풀려났습니다.

김씨는 최초 발화 지점인 1층 천장에서 얼음 제거 작업을 하는 등 화재 원인을 밝혀줄 유력 인물입니다.

국과수의 현장 감식 결과는 통상 보름 후에 나오는 점에 비춰 화재 원인 수사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 “개인 책임으로 몰아”…유족 반발 확산
    • 입력 2017-12-28 22:58:18
    • 수정2018-01-02 16:05: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제천 화재 참사가 일어난 지, 여드레가 됐습니다.

경찰과 제천시가 오늘(28일) 그동안의 수사와 조사 내용을 유족들에게 설명했는데, 유족들은 개인책임으로 몬다며 반발했습니다.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도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보도에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9명의 안타까운 희생자가 발생한 제천 화재 참사,

가족을 떠나보낸 유족들의 분노는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과 제천시가 인허가 과정 등 전반적인 문제점을 수사하지 않고 건물주 개인 책임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화재 초기에 비상구로 신속히 구조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이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OOO(유족대책본부 사무국장) : "단순히 개인적인 사건으로 몰고가는게 저희 입장에서는 억울하고, 사전에 인허가 상태의 문제부터 다뤄져야할 문제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특히 경찰과 소방당국이 따로따로 조사를 하는 것도 유족들에게는 불만입니다.

<인터뷰> OOO(유족대책본부 언론담당) : "구조진행 상황에 대해서 궁금한 점이 많은데, 그 부분은 소방의 영역이지 않느냐란 말을 (경찰측이)해서 조금 답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경찰의 수사도 애를 먹고 있습니다.

건물주 이모씨는 구속 이후 화재 당시 건물 내 인력 배치 상황 등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 화재 원인 규명의 열쇠를 쥔 건물 관리인 김모씨도 풀려났습니다.

김씨는 최초 발화 지점인 1층 천장에서 얼음 제거 작업을 하는 등 화재 원인을 밝혀줄 유력 인물입니다.

국과수의 현장 감식 결과는 통상 보름 후에 나오는 점에 비춰 화재 원인 수사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