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율 2년 8개월 만에 최저…수출에 빨간불?
입력 2017.12.29 (07:29) 수정 2017.12.29 (07:4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달러 환율이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 마지막 장이었던 어제 1,070원대를 간신히 유지했는데

원화 강세가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3원 60전 내린 1,070원 50전에 마감됐습니다.

2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한해 장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서정훈(KEB하나은행 연구위원) : "연말을 맞아 수출업체들의 달러 매도물량이확대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연저점을 경신하면서 한해를 마감했습니다."

올초 천 2백원 대로 시작했던 원달러 환율은 하반기부터 가파른 하락세를 보여 한 달여 전 천 백원 선이 무너졌고 천70원대에 턱걸이했습니다.

환율 하락은 성장률 상승 등 각종 지표 호전과 한중관계 회복 기대감 대북 리스크 완화 등 우리 경제에 호재가 많아섭니다.

하지만 환율 하락은 수출 기업들의 이익을 감소시키고 수출품의 가격을 상승시켜 수출 경쟁력을 약화시킵니다.

최근 반도체 호황에 가려 잘 부각되지 않고 있지만 환 위험 관리에 취약한 중소 수출업체엔 타격이 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반도체 부분은 국제적인 독점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환율에 의해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지는 않지만 다른 산업들의 경우에는 직접적으로 환율의 영향을 어느 정도 받고 있다고 생각되고요."

기업들도 내년 경영환경에 영향을 줄 분야로 절반 가까이가 환율을 꼽고 있습니다.

내년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1060원에서 1155원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보이고 널뛰기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환율 2년 8개월 만에 최저…수출에 빨간불?
    • 입력 2017-12-29 07:33:20
    • 수정2017-12-29 07:41:0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원달러 환율이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 마지막 장이었던 어제 1,070원대를 간신히 유지했는데

원화 강세가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3원 60전 내린 1,070원 50전에 마감됐습니다.

2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한해 장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서정훈(KEB하나은행 연구위원) : "연말을 맞아 수출업체들의 달러 매도물량이확대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연저점을 경신하면서 한해를 마감했습니다."

올초 천 2백원 대로 시작했던 원달러 환율은 하반기부터 가파른 하락세를 보여 한 달여 전 천 백원 선이 무너졌고 천70원대에 턱걸이했습니다.

환율 하락은 성장률 상승 등 각종 지표 호전과 한중관계 회복 기대감 대북 리스크 완화 등 우리 경제에 호재가 많아섭니다.

하지만 환율 하락은 수출 기업들의 이익을 감소시키고 수출품의 가격을 상승시켜 수출 경쟁력을 약화시킵니다.

최근 반도체 호황에 가려 잘 부각되지 않고 있지만 환 위험 관리에 취약한 중소 수출업체엔 타격이 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반도체 부분은 국제적인 독점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환율에 의해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지는 않지만 다른 산업들의 경우에는 직접적으로 환율의 영향을 어느 정도 받고 있다고 생각되고요."

기업들도 내년 경영환경에 영향을 줄 분야로 절반 가까이가 환율을 꼽고 있습니다.

내년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1060원에서 1155원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보이고 널뛰기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