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北 개인 16명·기관 1곳 금융제재대상에 추가”
입력 2017.12.29 (08:12) 수정 2017.12.29 (08:21) 정치
영국 재무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새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따라 개인 16명과 기관 1곳 등을 대북 금융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9일) 보도했다.

이로써 영국의 대북 제재대상은 개인 120명, 기관 68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영국 재무부 대변인은 RFA에 "유럽연합이 유엔 대북제재 2397호를 제재 목록에 반영하기에 앞서 영국 정부가 신속히 임시 제재를 단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연합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 30일이 되는 내년 1월 21일까지 제재대상을 목록에 반영하지 않는다면 영국 재무부가 임시 제재를 한 번 더 연장할 수 있다. 다만, 유럽연합의 채택이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국의 추가 제재는 무효가 된다.

앞서 지난 22일(현지시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는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노동당 군수공업부 소속의 리병철 제1부부장과 김정식 부부장,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금융 관계자들, 인민무력성 등을 제재대상에 포함했다.
  • “英, 北 개인 16명·기관 1곳 금융제재대상에 추가”
    • 입력 2017-12-29 08:12:43
    • 수정2017-12-29 08:21:01
    정치
영국 재무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새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따라 개인 16명과 기관 1곳 등을 대북 금융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9일) 보도했다.

이로써 영국의 대북 제재대상은 개인 120명, 기관 68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영국 재무부 대변인은 RFA에 "유럽연합이 유엔 대북제재 2397호를 제재 목록에 반영하기에 앞서 영국 정부가 신속히 임시 제재를 단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연합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 30일이 되는 내년 1월 21일까지 제재대상을 목록에 반영하지 않는다면 영국 재무부가 임시 제재를 한 번 더 연장할 수 있다. 다만, 유럽연합의 채택이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국의 추가 제재는 무효가 된다.

앞서 지난 22일(현지시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는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노동당 군수공업부 소속의 리병철 제1부부장과 김정식 부부장,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금융 관계자들, 인민무력성 등을 제재대상에 포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