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원내대표, 막판 절충시도…국회로 옮겨 회동속개
입력 2017.12.29 (09:34) 수정 2017.12.29 (09:36)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9일(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조찬회동을 갖고서 국회 개헌특위 연장안과 본회의 법안처리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해 국회로 장소를 옮겨 협상을 속개하기로 했다.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조찬에서는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 시한 연장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회에서 속개되는 회동에서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조찬에서 1시간 30분 가량에 걸쳐 협상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조찬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 가서 얘기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협상이라는 것은 전체적인 내용을 서로 맞춰야 하는 것이다. 조금 더 기다려달라"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개헌특위 시한을 6개월 연장하되 내년 2월말까지는 합의안 도출을 위해 노력한다는 합의를 도출하자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시한을 못 박지 않고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여야가 절충점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감사원장·대법관 임명동의안 처리를 비롯해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등 일몰법을 포함한 민생법안 입법에 제동이 걸리게 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원내대표, 막판 절충시도…국회로 옮겨 회동속개
    • 입력 2017-12-29 09:34:30
    • 수정2017-12-29 09:36:53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9일(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조찬회동을 갖고서 국회 개헌특위 연장안과 본회의 법안처리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해 국회로 장소를 옮겨 협상을 속개하기로 했다.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조찬에서는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 시한 연장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회에서 속개되는 회동에서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조찬에서 1시간 30분 가량에 걸쳐 협상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조찬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 가서 얘기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협상이라는 것은 전체적인 내용을 서로 맞춰야 하는 것이다. 조금 더 기다려달라"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개헌특위 시한을 6개월 연장하되 내년 2월말까지는 합의안 도출을 위해 노력한다는 합의를 도출하자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시한을 못 박지 않고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여야가 절충점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감사원장·대법관 임명동의안 처리를 비롯해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등 일몰법을 포함한 민생법안 입법에 제동이 걸리게 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