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전번역원 “2018년 한자에 ‘화할 화(和)’”
입력 2017.12.29 (09:36) 수정 2017.12.29 (09:44) 문화
한국고전번역원은 2018년 새해 한자로 '화할 화(和)'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고전번역원이 지난 13일부터 보름간 직원 140명과 12개 대학 권역별 거점연구소 연구원 60명 등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화할 화가 가장 많은 84표를 획득했다.

이에 대해 고전번역원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로 긴장감이 높아진 한반도에 화해 무드가 조성되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설문조사에서는 화할 화에 이어 '바꿀 혁(革)'이 64표를 얻었고, '바를 정(正)'과 '나아갈 진(進)'이 각각 16표를 받았다. 바꿀 혁은 사회 개혁 추진, 바를 정은 정의 구현, 나아갈 진은 머뭇거리지 않는 전진에 대한 소망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고전번역원은 설명했다.

고전번역원은 2016년부터 올해의 한자를 뽑아 발표하고 있다. 2016년에는 '살필 성(省)', 올해는 '맑을 정(淨)'이 선정됐다.
  • 고전번역원 “2018년 한자에 ‘화할 화(和)’”
    • 입력 2017-12-29 09:36:35
    • 수정2017-12-29 09:44:41
    문화
한국고전번역원은 2018년 새해 한자로 '화할 화(和)'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고전번역원이 지난 13일부터 보름간 직원 140명과 12개 대학 권역별 거점연구소 연구원 60명 등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화할 화가 가장 많은 84표를 획득했다.

이에 대해 고전번역원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로 긴장감이 높아진 한반도에 화해 무드가 조성되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설문조사에서는 화할 화에 이어 '바꿀 혁(革)'이 64표를 얻었고, '바를 정(正)'과 '나아갈 진(進)'이 각각 16표를 받았다. 바꿀 혁은 사회 개혁 추진, 바를 정은 정의 구현, 나아갈 진은 머뭇거리지 않는 전진에 대한 소망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고전번역원은 설명했다.

고전번역원은 2016년부터 올해의 한자를 뽑아 발표하고 있다. 2016년에는 '살필 성(省)', 올해는 '맑을 정(淨)'이 선정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