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주한대사 귀국론”…“한일관계 불능” 시사 협박성 발언도 계속
입력 2017.12.29 (10:05) 수정 2017.12.29 (10:12) 국제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당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재협상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과 함께 '주한대사 귀국론', '한일관계 불능론' 등 협박성 발언을 이어갔다.

29일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총리관저에서 아키바 다케오 외무심의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불러 대응책을 협의했다. 이들은 재협상 요구와 추가 조치에 응하지 않는다는 입장 아래 한국 측 발표 내용에 따라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는 방안 등도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 부산의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때 나가미네 대사를 불러들인 뒤 85일 만에 귀임시켰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강력한 대응수단을 취하면 한일관계가 냉각될 것이라며 최근 긴박한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협력이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한국 측이) "위안부(피해자)에게 보내는 아베 총리의 편지 등을 요구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경계감을 드러냈다.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자민당 의원은 전날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며 "합의를 파기하면 한일관계가 어떻게 될지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협박성 발언까지 내놓았다.

가와무라 의원은 "합의 검증은 한국 정부 내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일본 측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착각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터키를 방문 중인 고노 다로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합의를 변경하려 하면 한일관계는 관계 불능이 될 것"이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협박성 발언을 이어갔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휴일을 보낼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주한대사 귀국론”…“한일관계 불능” 시사 협박성 발언도 계속
    • 입력 2017-12-29 10:05:58
    • 수정2017-12-29 10:12:27
    국제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당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재협상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과 함께 '주한대사 귀국론', '한일관계 불능론' 등 협박성 발언을 이어갔다.

29일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총리관저에서 아키바 다케오 외무심의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불러 대응책을 협의했다. 이들은 재협상 요구와 추가 조치에 응하지 않는다는 입장 아래 한국 측 발표 내용에 따라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는 방안 등도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 부산의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때 나가미네 대사를 불러들인 뒤 85일 만에 귀임시켰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강력한 대응수단을 취하면 한일관계가 냉각될 것이라며 최근 긴박한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협력이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한국 측이) "위안부(피해자)에게 보내는 아베 총리의 편지 등을 요구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경계감을 드러냈다.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자민당 의원은 전날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며 "합의를 파기하면 한일관계가 어떻게 될지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협박성 발언까지 내놓았다.

가와무라 의원은 "합의 검증은 한국 정부 내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일본 측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착각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터키를 방문 중인 고노 다로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합의를 변경하려 하면 한일관계는 관계 불능이 될 것"이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협박성 발언을 이어갔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휴일을 보낼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