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면수심’ 고준희 양 친부·내연녀 엄마가 8개월간 꾸민 알리바이
입력 2017.12.29 (11:40) 수정 2017.12.29 (11:42) 사회
전주 고준희(5)양 시신 유기사건의 용의자인 아버지 고 모(36)씨와 고씨 내연녀의 어머니 김 모(61)씨는 고 양 시신을 버린 사실을 숨기려고 치밀하게 알리바이(현장부재 증명)를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고 씨와,김 씨는 준희 양이 숨진 직후인 지난 4월 시신을 암매장한 뒤 실종 신고까지 8개월 동안 철저히 '이중생활'을 했다.

이들은 매달 양육비 명목으로 60만∼70만원을 은행 계좌를 통해 주고받았고 집안에는 장난감과 어린이 옷 등을 진열해 아이가 살아 있는 것처럼 꾸몄다.

김씨는 이웃들에게 "아이 때문에 일찍 들어가 봐야 한다"면서 귀가를 재촉하기도 했고, 준희양 생일인 지난 7월 22일에는 "아이 생일이라 미역국을 끓였다"며 이웃에게 나눠주는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의 자작극은 최근 들어 아이 생필품을 구매한 내용이 없고, 준희양 칫솔에서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점 등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의 과학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김씨에게 매달 계좌를 통해 양육비를 보내는 등 준희양을 실제 키우는 것처럼 알리바이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인면수심’ 고준희 양 친부·내연녀 엄마가 8개월간 꾸민 알리바이
    • 입력 2017-12-29 11:40:43
    • 수정2017-12-29 11:42:35
    사회
전주 고준희(5)양 시신 유기사건의 용의자인 아버지 고 모(36)씨와 고씨 내연녀의 어머니 김 모(61)씨는 고 양 시신을 버린 사실을 숨기려고 치밀하게 알리바이(현장부재 증명)를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고 씨와,김 씨는 준희 양이 숨진 직후인 지난 4월 시신을 암매장한 뒤 실종 신고까지 8개월 동안 철저히 '이중생활'을 했다.

이들은 매달 양육비 명목으로 60만∼70만원을 은행 계좌를 통해 주고받았고 집안에는 장난감과 어린이 옷 등을 진열해 아이가 살아 있는 것처럼 꾸몄다.

김씨는 이웃들에게 "아이 때문에 일찍 들어가 봐야 한다"면서 귀가를 재촉하기도 했고, 준희양 생일인 지난 7월 22일에는 "아이 생일이라 미역국을 끓였다"며 이웃에게 나눠주는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의 자작극은 최근 들어 아이 생필품을 구매한 내용이 없고, 준희양 칫솔에서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점 등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의 과학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김씨에게 매달 계좌를 통해 양육비를 보내는 등 준희양을 실제 키우는 것처럼 알리바이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