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문재인 개헌’ 거부…국민 개헌 이뤄져야”
입력 2017.12.29 (11:43) 수정 2017.12.29 (11:45)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국민 개헌이 이뤄져야 하며, '문재인 개헌'은 절대 거부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헌법 개정은 국가체제를 바꾸는 것이므로 냉철한 국민적 이성과 판단 속에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이 참여하는 논의에 힘을 모아 한국당이 중심이 된 국민 개헌을 반드시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삼각 커넥션에 의한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실시는 안 된다"며 "한국당은 국민 개헌을 반드시 내년 안에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올바른 견제와 감시를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문재인 개헌’ 거부…국민 개헌 이뤄져야”
    • 입력 2017-12-29 11:43:57
    • 수정2017-12-29 11:45:35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국민 개헌이 이뤄져야 하며, '문재인 개헌'은 절대 거부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헌법 개정은 국가체제를 바꾸는 것이므로 냉철한 국민적 이성과 판단 속에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이 참여하는 논의에 힘을 모아 한국당이 중심이 된 국민 개헌을 반드시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삼각 커넥션에 의한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실시는 안 된다"며 "한국당은 국민 개헌을 반드시 내년 안에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올바른 견제와 감시를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