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개헌 반대 아니다…국회가 합의해 연말까지 개헌”
입력 2017.12.29 (11:45) 수정 2017.12.29 (11:45) 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오늘)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우리는 개헌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헌은 국가의 틀을 새로 짜고 앞으로 30년, 50년, 100년 국가의 새로운 모습을 만드는 작업으로, 대통령을 선출하는 것보다 수십 배 중요한 작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국회가 합의해 연말까지 (개헌을) 하면 된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지방분권 개헌을 해야 하며, 충실한 지방분권 개헌이 되도록 우리가 안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반(反)개헌 세력이 아니고, 진정으로 나라의 새 틀을 짜는 국민 개헌 세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지방선거·개헌 동시 실시'에 대해서는 여당의 독단적 개헌이라고 못박았다.

홍 대표는 "역대 개헌사를 보면 여당 단독으로 처리한 개헌은 3선 개헌, 유신 개헌 등 독재국가 시절이었다"며 "국민적 합의 없이 여당 독단적으로 개헌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에서 보궐선거가 있는 지역의 경우 유권자가 7번의 투표를 하는데, 개헌 투표까지 하면 곁다리로 8번을 하는 것"이라며 "그런 곁다리 투표로 나라의 틀을 바꾼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내년 지방선거의 본질은 좌파정권 심판론이지만, 개헌을 할 경우 모든 것이 희석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홍 대표는 지방선거 출마 자치단체장 중 개헌을 언급하는 인사들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그런 선거전략은 옳지 않으며 중앙정치에 기웃거리는 모습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며 "우리당 소속이면서 '한국당이 개헌에 반대한다'는 식의 악선전을 하고 다니는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고 경고했다.

한편, 홍 대표는 12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에 대해 "한국당의 존재가치를 높여준 합의"라고 평가한 데 이어 소속 의원들에게 "새해부터 제대로 된 투쟁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개헌 반대 아니다…국회가 합의해 연말까지 개헌”
    • 입력 2017-12-29 11:45:09
    • 수정2017-12-29 11:45:53
    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오늘)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우리는 개헌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헌은 국가의 틀을 새로 짜고 앞으로 30년, 50년, 100년 국가의 새로운 모습을 만드는 작업으로, 대통령을 선출하는 것보다 수십 배 중요한 작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국회가 합의해 연말까지 (개헌을) 하면 된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지방분권 개헌을 해야 하며, 충실한 지방분권 개헌이 되도록 우리가 안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반(反)개헌 세력이 아니고, 진정으로 나라의 새 틀을 짜는 국민 개헌 세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지방선거·개헌 동시 실시'에 대해서는 여당의 독단적 개헌이라고 못박았다.

홍 대표는 "역대 개헌사를 보면 여당 단독으로 처리한 개헌은 3선 개헌, 유신 개헌 등 독재국가 시절이었다"며 "국민적 합의 없이 여당 독단적으로 개헌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에서 보궐선거가 있는 지역의 경우 유권자가 7번의 투표를 하는데, 개헌 투표까지 하면 곁다리로 8번을 하는 것"이라며 "그런 곁다리 투표로 나라의 틀을 바꾼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내년 지방선거의 본질은 좌파정권 심판론이지만, 개헌을 할 경우 모든 것이 희석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홍 대표는 지방선거 출마 자치단체장 중 개헌을 언급하는 인사들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그런 선거전략은 옳지 않으며 중앙정치에 기웃거리는 모습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며 "우리당 소속이면서 '한국당이 개헌에 반대한다'는 식의 악선전을 하고 다니는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고 경고했다.

한편, 홍 대표는 12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에 대해 "한국당의 존재가치를 높여준 합의"라고 평가한 데 이어 소속 의원들에게 "새해부터 제대로 된 투쟁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