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혁신위 편향논란에 “특정성향 염두에 안두고 위촉”
입력 2017.12.29 (14:11) 수정 2017.12.29 (14:12) 정치
통일부는 개성공단 중단 결정 과정 등 보수정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발표한 정책혁신위원회가 진보 성향 인사로만 채워졌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특정 성향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며 주요 경력 및 전문성을 고려해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주요 부서에서 소관업무와 관련해 전문적 자문을 구할 수 있는 학계 그리고 민간단체 인사를 추천해서 이를 바탕으로 전체 규모 등을 감안해 위원을 선정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 9월 꾸려진 혁신위는 김종수 가톨릭대 교수, 고유환 동국대 교수,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준형 한동대 교수, 김연철 인제대 교수, 임을출 경남대 교수, 임성택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최혜경 어린이어깨동무 사무총장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이 부대변인은 또 혁신위 발표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북한의 도발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혁신위 활동은 남북관계에서의 주요한 결정에 있어 통일부에서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혁신위가 전날 지적한 개성공단 전면중단 결정 과정에서 법적 절차를 갖추지 못한 데 대해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 의뢰를 촉구한 데 대해서도 "그러한 부분은 강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지난 7월 북한에 제안한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이 여전히 유효하냐는 질문에는 "유효하게 살아 있다"고 답했다.

그는 올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공개활동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선 "내부 체제가 어느 정도 안정이 됐고 공개 행보를 하지 않고 내부 체제결속을 더 강화했기 때문에 공개활동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을 보았다"고 말했다.

또 처벌설이 제기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가장 최근 직책)이 처벌됐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선 "총정치국 검열 등으로 두 달여 동안 미식별되고 있는 황병서의 근황과 관련해서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혁신위 편향논란에 “특정성향 염두에 안두고 위촉”
    • 입력 2017-12-29 14:11:31
    • 수정2017-12-29 14:12:58
    정치
통일부는 개성공단 중단 결정 과정 등 보수정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발표한 정책혁신위원회가 진보 성향 인사로만 채워졌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특정 성향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며 주요 경력 및 전문성을 고려해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주요 부서에서 소관업무와 관련해 전문적 자문을 구할 수 있는 학계 그리고 민간단체 인사를 추천해서 이를 바탕으로 전체 규모 등을 감안해 위원을 선정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 9월 꾸려진 혁신위는 김종수 가톨릭대 교수, 고유환 동국대 교수,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준형 한동대 교수, 김연철 인제대 교수, 임을출 경남대 교수, 임성택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최혜경 어린이어깨동무 사무총장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이 부대변인은 또 혁신위 발표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북한의 도발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혁신위 활동은 남북관계에서의 주요한 결정에 있어 통일부에서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혁신위가 전날 지적한 개성공단 전면중단 결정 과정에서 법적 절차를 갖추지 못한 데 대해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 의뢰를 촉구한 데 대해서도 "그러한 부분은 강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지난 7월 북한에 제안한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이 여전히 유효하냐는 질문에는 "유효하게 살아 있다"고 답했다.

그는 올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공개활동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선 "내부 체제가 어느 정도 안정이 됐고 공개 행보를 하지 않고 내부 체제결속을 더 강화했기 때문에 공개활동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을 보았다"고 말했다.

또 처벌설이 제기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가장 최근 직책)이 처벌됐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선 "총정치국 검열 등으로 두 달여 동안 미식별되고 있는 황병서의 근황과 관련해서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