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당원자치회 도입키로…지도체제는 결론 못내
입력 2017.12.29 (14:27) 수정 2017.12.29 (14:39)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당원자치회 도입과 전략공천 혁신을 골자로 하는 정치발전위원회 혁신안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29일(오늘)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혁신안은 최종 추인했다고 최재성 정치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전했다.

최 위원장은 "집권하고 난 후 혁신을 논의하고 추진한 것은 한국 정당사에서 이번이 처음"이라며 "미완성의 의결이다. 앞으로 당무위와 중앙위를 거쳐 제도화하기 위한 의결 과정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일단 당원 권리 강화를 위해 당원자치회를 구성, 권리당원 10명당 1명을 중앙대의원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일정한 쿼터 내에서 시범 실시키로 했다.

또 합당과 해산을 비롯해 주요 당헌과 강령과 관련한 사안의 경우 전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키로 했다.

또 당원 제도는 기존 일반당원과 권리당원에서 평생당원(100년 당원)으로 변경됐다.

선출직 공직자 선출 규정은 특별당규로 만들어, 이를 개정하고자 할 때는 전당대회가 열리는 경우 대의원과 권리당원이 50대 50의 비율로 투표하도록 하는 등 까다로운 개정 요건을 뒀다.

최 위원장은 "매번 공직 선거 룰을 두고 갈등하는 것을 방지하고 당을 급속하게 안정시키고 강하게 만드는 핵심 조항"이라고 설명했다.

전략공천의 경우 여성, 청년, 장애인 전략 경선 지역을 두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고, 현역 의원의 당직 겸직을 최소화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미래 부총장 제도도 신설했다.
  • 민주, 당원자치회 도입키로…지도체제는 결론 못내
    • 입력 2017-12-29 14:27:13
    • 수정2017-12-29 14:39:58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당원자치회 도입과 전략공천 혁신을 골자로 하는 정치발전위원회 혁신안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29일(오늘)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혁신안은 최종 추인했다고 최재성 정치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전했다.

최 위원장은 "집권하고 난 후 혁신을 논의하고 추진한 것은 한국 정당사에서 이번이 처음"이라며 "미완성의 의결이다. 앞으로 당무위와 중앙위를 거쳐 제도화하기 위한 의결 과정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일단 당원 권리 강화를 위해 당원자치회를 구성, 권리당원 10명당 1명을 중앙대의원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일정한 쿼터 내에서 시범 실시키로 했다.

또 합당과 해산을 비롯해 주요 당헌과 강령과 관련한 사안의 경우 전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키로 했다.

또 당원 제도는 기존 일반당원과 권리당원에서 평생당원(100년 당원)으로 변경됐다.

선출직 공직자 선출 규정은 특별당규로 만들어, 이를 개정하고자 할 때는 전당대회가 열리는 경우 대의원과 권리당원이 50대 50의 비율로 투표하도록 하는 등 까다로운 개정 요건을 뒀다.

최 위원장은 "매번 공직 선거 룰을 두고 갈등하는 것을 방지하고 당을 급속하게 안정시키고 강하게 만드는 핵심 조항"이라고 설명했다.

전략공천의 경우 여성, 청년, 장애인 전략 경선 지역을 두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고, 현역 의원의 당직 겸직을 최소화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미래 부총장 제도도 신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