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병욱 “국정 교과서 평가 조작 의혹…특정 IP로 2천 번 접속”
입력 2017.12.29 (15:09) 수정 2017.12.29 (15:23) 정치
박근혜 정부 당시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의견을 접수하는 과정에서 특정 IP주소를 이용한 접속시도가 수천 번 반복되는 등 조작 정황이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29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온라인 의견접수 현황을 살펴보니 이런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웹사이트에서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의견을 접수했으며, 4주간 2,334명이 3,807건의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시에도 4주간 국정화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우세했지만, 의견수렴 마감일에 긍정 의견 723건이 갑작스레 접수돼 긍정 평가가 더 많은 것으로 결론이 난 바 있다"며 "이번에 살펴보니 마감일에 특정 IP주소를 통해 2236번 접속이 이뤄진 점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해당 IP주소로 제출된 의견들을 분석해보니 작성자의 이름만 바꿔가면서 동일한 의견서를 반복적으로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과정에서 오타까지 그대로 베껴 의견을 낸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병욱 “국정 교과서 평가 조작 의혹…특정 IP로 2천 번 접속”
    • 입력 2017-12-29 15:09:36
    • 수정2017-12-29 15:23:01
    정치
박근혜 정부 당시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의견을 접수하는 과정에서 특정 IP주소를 이용한 접속시도가 수천 번 반복되는 등 조작 정황이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29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온라인 의견접수 현황을 살펴보니 이런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웹사이트에서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의견을 접수했으며, 4주간 2,334명이 3,807건의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시에도 4주간 국정화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우세했지만, 의견수렴 마감일에 긍정 의견 723건이 갑작스레 접수돼 긍정 평가가 더 많은 것으로 결론이 난 바 있다"며 "이번에 살펴보니 마감일에 특정 IP주소를 통해 2236번 접속이 이뤄진 점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해당 IP주소로 제출된 의견들을 분석해보니 작성자의 이름만 바꿔가면서 동일한 의견서를 반복적으로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과정에서 오타까지 그대로 베껴 의견을 낸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