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대 종단 대표들 “‘제도적 살인’ 사형제 완전 폐지”
입력 2017.12.29 (15:56) 수정 2017.12.29 (16:06) 문화
불교, 개신교, 천주교를 비롯한 7대 종단의 수장들이 사형집행 중단 20년을 하루 앞둔 29일 정부와 국회에 사형제도 폐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죄가 무겁다는 이유로 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빼앗는 일은 "제도적 살인"이라며 "범죄억지력도 없고 피해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는 사형제도는 완전히 폐지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종단 수장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보 시절 밝혔던 사형제도 폐지 찬성 입장을 다시 공개적으로 천명하고 사형확정자 61명을 무기수로 감형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했다.

국회의원들에게는 현재 발의 준비 중인 사형제도폐지특별법에 공동발의 의원으로 참여하고 입법을 통해 사형제를 완전히 폐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은 1997년 12월 30일 이후 사형집행을 하지 않아 국제사회에서 '실질적 사형폐지국'으로 분류됐고 15대 국회 이후 사형폐지특별법안이 수차례 발의됐지만 법제사법위원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번 공동성명에는 제안자인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원불교 교정원장 한은숙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이 참여했다.성명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청와대 민정수석, 현직 국회의원 전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7대 종단 대표들 “‘제도적 살인’ 사형제 완전 폐지”
    • 입력 2017-12-29 15:56:39
    • 수정2017-12-29 16:06:08
    문화
불교, 개신교, 천주교를 비롯한 7대 종단의 수장들이 사형집행 중단 20년을 하루 앞둔 29일 정부와 국회에 사형제도 폐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죄가 무겁다는 이유로 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빼앗는 일은 "제도적 살인"이라며 "범죄억지력도 없고 피해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는 사형제도는 완전히 폐지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종단 수장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보 시절 밝혔던 사형제도 폐지 찬성 입장을 다시 공개적으로 천명하고 사형확정자 61명을 무기수로 감형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했다.

국회의원들에게는 현재 발의 준비 중인 사형제도폐지특별법에 공동발의 의원으로 참여하고 입법을 통해 사형제를 완전히 폐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은 1997년 12월 30일 이후 사형집행을 하지 않아 국제사회에서 '실질적 사형폐지국'으로 분류됐고 15대 국회 이후 사형폐지특별법안이 수차례 발의됐지만 법제사법위원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번 공동성명에는 제안자인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원불교 교정원장 한은숙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이 참여했다.성명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청와대 민정수석, 현직 국회의원 전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