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영위, 헌법개정 및 정개특위 구성안 의결
입력 2017.12.29 (16:47) 수정 2017.12.29 (16:50)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는 29일(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헌법개정특위와 정치개혁특위를 통합해 활동 기한을 내년 6월 말까지 6개월 연장하는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회의에선 사법개혁특위 구성안도 처리됐다. 또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을 내년 3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헌법개정특위와 정개특위를 통합해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헌법개정소위와 정치개혁소위를 두기로 합의했다.

개헌안 마련 시기와 관련해선 시한을 못 박지 않고 교섭단체 간 노력한다는 방안과 내년 2월 중 개헌안 마련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안을 놓고 추가 합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여야가 그 동안 첨예하게 맞선 헌법개정 특위 시한 연장에 전격적으로 합의하며, 공전을 거듭한 12월 임시국회가 극적으로 정상화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운영위, 헌법개정 및 정개특위 구성안 의결
    • 입력 2017-12-29 16:47:08
    • 수정2017-12-29 16:50:08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는 29일(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헌법개정특위와 정치개혁특위를 통합해 활동 기한을 내년 6월 말까지 6개월 연장하는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회의에선 사법개혁특위 구성안도 처리됐다. 또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을 내년 3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헌법개정특위와 정개특위를 통합해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헌법개정소위와 정치개혁소위를 두기로 합의했다.

개헌안 마련 시기와 관련해선 시한을 못 박지 않고 교섭단체 간 노력한다는 방안과 내년 2월 중 개헌안 마련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안을 놓고 추가 합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여야가 그 동안 첨예하게 맞선 헌법개정 특위 시한 연장에 전격적으로 합의하며, 공전을 거듭한 12월 임시국회가 극적으로 정상화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