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인준안·민생법안 처리
입력 2017.12.29 (19:08) 수정 2017.12.29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가 오늘 올해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민생법안과 공직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국회 파행을 일으켰던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에 대해선, 정치개혁특위와 합친 뒤 내년 6월까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는 오늘 오후 5시부터 올해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공직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각종 민생법안 처리에 나섰습니다.

국회는 우선, 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와, 민유숙·안철상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습니다.

또 상임위원장 보궐선거를 거쳐, 김성태 국회운영위원장과 김용태 정무위원장, 김학용 국방위원장을 선출했습니다.

전기안전법과 시간강사법 등 30여 개 법안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최에 합의했습니다.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와 정치개혁특위와 관련해선, 두 특위를 통합한 뒤 활동기간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내년 2월 중으로 개헌안을 마련하기 위해 교섭단체 간에 노력한다는 입장을 포함할지에 대해선, 다음 달에 추가 협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지원 특위를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고, 입법권을 가진 사법개혁특위도 구성해 내년 6월 말까지 활동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물관리 일원화법'을 내년 2월까지 처리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인준안·민생법안 처리
    • 입력 2017-12-29 19:10:39
    • 수정2017-12-29 19:15:54
    뉴스 7
<앵커 멘트>

국회가 오늘 올해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민생법안과 공직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국회 파행을 일으켰던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에 대해선, 정치개혁특위와 합친 뒤 내년 6월까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는 오늘 오후 5시부터 올해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공직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각종 민생법안 처리에 나섰습니다.

국회는 우선, 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와, 민유숙·안철상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습니다.

또 상임위원장 보궐선거를 거쳐, 김성태 국회운영위원장과 김용태 정무위원장, 김학용 국방위원장을 선출했습니다.

전기안전법과 시간강사법 등 30여 개 법안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최에 합의했습니다.

최대 쟁점인 개헌특위와 정치개혁특위와 관련해선, 두 특위를 통합한 뒤 활동기간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내년 2월 중으로 개헌안을 마련하기 위해 교섭단체 간에 노력한다는 입장을 포함할지에 대해선, 다음 달에 추가 협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지원 특위를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고, 입법권을 가진 사법개혁특위도 구성해 내년 6월 말까지 활동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물관리 일원화법'을 내년 2월까지 처리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