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인쇄판 폐지 검토
입력 2018.01.03 (04:24) 수정 2018.01.03 (04:47) 국제
미국의 대표적인 성인잡지 플레이보이가 60년 넘게 발행해온 인쇄판 잡지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 언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창업자 휴 헤프너 사망 이후 회사의 소유권이 헤프너 가문에서 대주주인 투자펀드 리즈비 트래버스로 급격히 옮겨간 데 따른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가장 대중적인 가판 잡지였던 플레이보이를 더는 가판대에서 볼 수 없는 시기가 곧 도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플레이보이 엔터프라이즈 최고경영자(CEO)이자 리즈비 파트너인 벤 콘은 WSJ에 "규모가 작은 인쇄판의 전통보다는 훨씬 큰 '월드 오브 플레이보이'에 초첨을 맞추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콘은 올해 플레이보이를 미디어 사업에서 브랜드 매니지먼트 회사로 탈바꿈시키겠다고 공언했다.

LA타임스는 콘의 계획대로 사업 이전이 이뤄지면 인쇄판은 폐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953년부터 발행된 플레이보이는 1975년 560만 부의 유료 부수를 자랑했으나 최근에는 50만 부 이하로 발행 부수가 떨어졌다.

플레이보이는 인쇄 사업에서 매년 700만 달러(약 74억 원) 이상 적자를 감수하고 있다.

콘은 "마케팅 가치 때문에 적자를 정당화해왔지만, 앞으로는 인쇄판이 우리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점을 확신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플레이보이는 2016년 인쇄판에서 누드 화보를 폐지했다가 지난해 재도입했다.

창립자 헤프너의 아들 쿠퍼 헤프너는 "누드는 문제가 아니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쿠퍼 헤프너가 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주최한 플레이보이 새해전야 파티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둘째 딸 티파니(24)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튀는 행동으로 주목받아온 티파니는 화려한 미니드레스를 입고 헤프너의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미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인쇄판 폐지 검토
    • 입력 2018-01-03 04:24:46
    • 수정2018-01-03 04:47:49
    국제
미국의 대표적인 성인잡지 플레이보이가 60년 넘게 발행해온 인쇄판 잡지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 언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창업자 휴 헤프너 사망 이후 회사의 소유권이 헤프너 가문에서 대주주인 투자펀드 리즈비 트래버스로 급격히 옮겨간 데 따른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가장 대중적인 가판 잡지였던 플레이보이를 더는 가판대에서 볼 수 없는 시기가 곧 도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플레이보이 엔터프라이즈 최고경영자(CEO)이자 리즈비 파트너인 벤 콘은 WSJ에 "규모가 작은 인쇄판의 전통보다는 훨씬 큰 '월드 오브 플레이보이'에 초첨을 맞추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콘은 올해 플레이보이를 미디어 사업에서 브랜드 매니지먼트 회사로 탈바꿈시키겠다고 공언했다.

LA타임스는 콘의 계획대로 사업 이전이 이뤄지면 인쇄판은 폐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953년부터 발행된 플레이보이는 1975년 560만 부의 유료 부수를 자랑했으나 최근에는 50만 부 이하로 발행 부수가 떨어졌다.

플레이보이는 인쇄 사업에서 매년 700만 달러(약 74억 원) 이상 적자를 감수하고 있다.

콘은 "마케팅 가치 때문에 적자를 정당화해왔지만, 앞으로는 인쇄판이 우리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점을 확신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플레이보이는 2016년 인쇄판에서 누드 화보를 폐지했다가 지난해 재도입했다.

창립자 헤프너의 아들 쿠퍼 헤프너는 "누드는 문제가 아니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쿠퍼 헤프너가 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주최한 플레이보이 새해전야 파티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둘째 딸 티파니(24)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튀는 행동으로 주목받아온 티파니는 화려한 미니드레스를 입고 헤프너의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