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환·이우현 의원 영장 심사…“성실히 답하겠다”
입력 2018.01.03 (07:33) 수정 2018.01.03 (11:21) 사회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 동시에 열렸다.

먼저 법원에 도착한 이 의원은 '아직도 보좌관이 다 한 것으로 생각하는지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하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곧 이어 도착한 최 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곧바로 영장심사가 열리는 법정으로 향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재판부는 최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영장 심사를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하고 있다.

앞서 법원은 영장심사 일정을 잡으면서 두 의원의 출석 집행을 위해 검찰에 구인장을 발부했다.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지난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당시 정부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던 최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예산과 관련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의원은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로부터 10억 원대 불법 정치자금 또는 뇌물 등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6일 영장이 청구됐다.

이미 재판에 넘겨진 금품 공여자 중 일부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 의원에게 이른바 '공천헌금'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최 의원과 이 의원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현역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불체포특권'이 있다.

여야는 지난 12월 임시국회 본회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고 이에 검찰은 회기가 끝나는 지난달 29일까지 두 의원의 신병 확보에 나서지 못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경환·이우현 의원 영장 심사…“성실히 답하겠다”
    • 입력 2018-01-03 07:33:16
    • 수정2018-01-03 11:21:07
    사회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 동시에 열렸다.

먼저 법원에 도착한 이 의원은 '아직도 보좌관이 다 한 것으로 생각하는지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하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곧 이어 도착한 최 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곧바로 영장심사가 열리는 법정으로 향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재판부는 최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영장 심사를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하고 있다.

앞서 법원은 영장심사 일정을 잡으면서 두 의원의 출석 집행을 위해 검찰에 구인장을 발부했다.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지난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당시 정부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던 최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예산과 관련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의원은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로부터 10억 원대 불법 정치자금 또는 뇌물 등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6일 영장이 청구됐다.

이미 재판에 넘겨진 금품 공여자 중 일부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 의원에게 이른바 '공천헌금'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최 의원과 이 의원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현역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불체포특권'이 있다.

여야는 지난 12월 임시국회 본회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고 이에 검찰은 회기가 끝나는 지난달 29일까지 두 의원의 신병 확보에 나서지 못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