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추협’ 오늘 출범…통합논의 본격 착수
입력 2018.01.03 (07:37) 수정 2018.01.03 (07:41) 정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3일(오늘) 양당 통합의 교섭창구가 될 공식 기구를 띄워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양당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 출범식을 한다.

이는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여해 온 '2+2' 채널을 전환한 것이다.

통합 방식으로는 '신설합당'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통추협은 이와 관련한 절차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합당 의결을 위한 각 당 전당대회 시점과 통합정당의 출범 시기 등에 대한 조율도 이뤄질 예정이다.

또 통합 추진에 전권을 부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구성 여부도 안건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바른정당 ‘통추협’ 오늘 출범…통합논의 본격 착수
    • 입력 2018-01-03 07:37:13
    • 수정2018-01-03 07:41:22
    정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3일(오늘) 양당 통합의 교섭창구가 될 공식 기구를 띄워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양당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 출범식을 한다.

이는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여해 온 '2+2' 채널을 전환한 것이다.

통합 방식으로는 '신설합당'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통추협은 이와 관련한 절차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합당 의결을 위한 각 당 전당대회 시점과 통합정당의 출범 시기 등에 대한 조율도 이뤄질 예정이다.

또 통합 추진에 전권을 부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구성 여부도 안건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