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일자리 창출·불평등 해소 위해 사회적 대타협 필수”
입력 2018.01.03 (10:35) 수정 2018.01.03 (10:39)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불평등 해소를 위해서는 사회적 주체들의 대타협이 필수"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3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상생과 대화가 필요하다. 정부·여당은 묵은 현안을 하나씩 해결하며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3% 경제성장에도 급격히 진행되는 생산가능인구 감소, 내수침체 등 구조적 위기는 빙하처럼 단단하다"면서 "기형적 성장구조와 혁신을 가로막는 불공정한 재벌중심 경제가 대표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근로시간 단축 문제와 관련, "관성에 의존하지 말고 장시간 근로에서 벗어나 생산성과 효율 높이는 게 결국 기업에 이익이 된다는 점을 인정하고, 연초에 타협을 끌어내자"면서 "정부·여당도 과거 정부들이 규제를 앞세워 규칙을 파괴한 것과 차원이 다른 제대로 된 규제혁신으로 기업의 질적 성장과 도약은 물론 자유롭고 창의로운 경제활동 또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우 원대대표는 이어 "노동계도 당장 단계적으로 차근차근 인내를 갖고 변화를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을 둘러싼 야당의 지속적인 의혹 제기에 대해 우 원대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원전에서 시작해 근거가 박약한 폭로를 이어가면서 무리하게 문재인 정부에 (의혹을) 씌우려고 한다"면서 "마구잡이식 의혹 확대는 국익 자해행위로,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원식 “일자리 창출·불평등 해소 위해 사회적 대타협 필수”
    • 입력 2018-01-03 10:35:02
    • 수정2018-01-03 10:39:29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불평등 해소를 위해서는 사회적 주체들의 대타협이 필수"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3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상생과 대화가 필요하다. 정부·여당은 묵은 현안을 하나씩 해결하며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3% 경제성장에도 급격히 진행되는 생산가능인구 감소, 내수침체 등 구조적 위기는 빙하처럼 단단하다"면서 "기형적 성장구조와 혁신을 가로막는 불공정한 재벌중심 경제가 대표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근로시간 단축 문제와 관련, "관성에 의존하지 말고 장시간 근로에서 벗어나 생산성과 효율 높이는 게 결국 기업에 이익이 된다는 점을 인정하고, 연초에 타협을 끌어내자"면서 "정부·여당도 과거 정부들이 규제를 앞세워 규칙을 파괴한 것과 차원이 다른 제대로 된 규제혁신으로 기업의 질적 성장과 도약은 물론 자유롭고 창의로운 경제활동 또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우 원대대표는 이어 "노동계도 당장 단계적으로 차근차근 인내를 갖고 변화를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을 둘러싼 야당의 지속적인 의혹 제기에 대해 우 원대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원전에서 시작해 근거가 박약한 폭로를 이어가면서 무리하게 문재인 정부에 (의혹을) 씌우려고 한다"면서 "마구잡이식 의혹 확대는 국익 자해행위로,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