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인재 영입할 분은 내일이라도 만날 것…3월말까진 공천”
입력 2018.01.03 (10:43) 수정 2018.01.03 (10:47)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올해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 후보자 영입을 위해 당장 내일부터라도 직접만나겠다면서 3월 말까지는 공천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3일(오늘) 한국당의 인터넷 방송 '민경욱의 파워토크'에 출연해 "만나서 (지방선거에) 내보낼 분이라고 판단이 되면 전략공천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배배 꼬이지 않고, 바르게 산 사람을 영입하겠다"며 "전문직종을 중심으로 영입하려고 한다. 그래서 이 당이 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어 "인재 영입하고 경선하라고 하는 것은 안된다"며 영입인사에 대한 전략공천 방침을 재차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인물도 마음에 두고 있다는 언급도 했다.

홍 대표는 또 "개인적으로 원한 관계에 있는 사람도 당선 가능성이 있다면 전략공천을 하겠다"며 "경남지사를 할 때 극렬하게 대립하며 두 번이나 경선했던 사람도 불러 '경남지사로 뛰어달라, 당신이 경쟁력이 있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공천 시점에 대해서는 "조직이 안정된 지역은 2월 말까지 해보고, 당협위원장을 선출해야 하는 지역은 3월 말까지 하려고 한다"며 "3월 말까지는 공천을 해야 지역을 정비하고 선거에 나설 수 있는 시간이 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문제와 관련해선 "전국단위의 선거는 정권심판론이다. 개헌문제가 겹치게 되면 모든 것이 개헌에 블랙홀처럼 빨려 들어가고 선거의 본질을 흐린다"며 "그래서 우리는 지방선거 후에 연말까지 개헌하자고 제안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인재 영입할 분은 내일이라도 만날 것…3월말까진 공천”
    • 입력 2018-01-03 10:43:48
    • 수정2018-01-03 10:47:04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올해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 후보자 영입을 위해 당장 내일부터라도 직접만나겠다면서 3월 말까지는 공천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3일(오늘) 한국당의 인터넷 방송 '민경욱의 파워토크'에 출연해 "만나서 (지방선거에) 내보낼 분이라고 판단이 되면 전략공천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배배 꼬이지 않고, 바르게 산 사람을 영입하겠다"며 "전문직종을 중심으로 영입하려고 한다. 그래서 이 당이 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어 "인재 영입하고 경선하라고 하는 것은 안된다"며 영입인사에 대한 전략공천 방침을 재차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인물도 마음에 두고 있다는 언급도 했다.

홍 대표는 또 "개인적으로 원한 관계에 있는 사람도 당선 가능성이 있다면 전략공천을 하겠다"며 "경남지사를 할 때 극렬하게 대립하며 두 번이나 경선했던 사람도 불러 '경남지사로 뛰어달라, 당신이 경쟁력이 있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공천 시점에 대해서는 "조직이 안정된 지역은 2월 말까지 해보고, 당협위원장을 선출해야 하는 지역은 3월 말까지 하려고 한다"며 "3월 말까지는 공천을 해야 지역을 정비하고 선거에 나설 수 있는 시간이 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문제와 관련해선 "전국단위의 선거는 정권심판론이다. 개헌문제가 겹치게 되면 모든 것이 개헌에 블랙홀처럼 빨려 들어가고 선거의 본질을 흐린다"며 "그래서 우리는 지방선거 후에 연말까지 개헌하자고 제안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