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연기념물 경주 토종 개 ‘동경이’ 일반 첫 분양
입력 2018.01.03 (10:48) 수정 2018.01.03 (10:52) 사회
천연기념물 540호인 경북 경주의 토종 개 `동경이`가 올해 일반에 첫 분양됩니다.

경주 토종 개인 '동경이 보존 협회'는,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동경이의 일반 분양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협회는 매년 엄격한 자격 기준과 심사를 거쳐 생후 2~3개월 된 동경이 강아지 20여 마리를 일반에 분양합니다.

동경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토종 견으로, 경주 옛 지명인 동경(東京)에서 사육하는 개라는 의미로 일본 강점기 때는 멸종 위기에 처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천연기념물 경주 토종 개 ‘동경이’ 일반 첫 분양
    • 입력 2018-01-03 10:48:52
    • 수정2018-01-03 10:52:34
    사회
천연기념물 540호인 경북 경주의 토종 개 `동경이`가 올해 일반에 첫 분양됩니다.

경주 토종 개인 '동경이 보존 협회'는,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동경이의 일반 분양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협회는 매년 엄격한 자격 기준과 심사를 거쳐 생후 2~3개월 된 동경이 강아지 20여 마리를 일반에 분양합니다.

동경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토종 견으로, 경주 옛 지명인 동경(東京)에서 사육하는 개라는 의미로 일본 강점기 때는 멸종 위기에 처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