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압력에?…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사절차 바꾸기로
입력 2018.01.03 (11:17) 수정 2018.01.03 (11:18) 국제
유네스코가 세계기록유산 심사 절차를 투명하게 하고 등재 자료의 열람을 대폭 허용할 방침이라고 산케이신문이 3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기록유산 심사 절차를 더욱 투명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해 오는 4월 집행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정치적 긴장을 불러올 소재는 등재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 등재 자료 열람을 큰 폭으로 허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일본은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 등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과정에 분담금 미지급 압력과 동시에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제도 개선을 요구해왔다.

일본은 지난해 10월말 유네스코가 위안부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올리지 않기로 결정하자 분담금을 지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압력에?…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사절차 바꾸기로
    • 입력 2018-01-03 11:17:43
    • 수정2018-01-03 11:18:59
    국제
유네스코가 세계기록유산 심사 절차를 투명하게 하고 등재 자료의 열람을 대폭 허용할 방침이라고 산케이신문이 3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기록유산 심사 절차를 더욱 투명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해 오는 4월 집행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정치적 긴장을 불러올 소재는 등재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 등재 자료 열람을 큰 폭으로 허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일본은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 등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과정에 분담금 미지급 압력과 동시에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제도 개선을 요구해왔다.

일본은 지난해 10월말 유네스코가 위안부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올리지 않기로 결정하자 분담금을 지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