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국민 53%, 개헌 반대…아베에 제동
입력 2018.01.03 (11:17) 수정 2018.01.03 (11:18) 국제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은 개헌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도쿄신문이 3일 보도했다.

일본여론조사회가 지난달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전쟁과 전력 포기를 명시한 헌법 9조(평화헌법)의 개정에 대해 응답자의 53.0%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필요가 있다"는 대답은 41%에 그쳤다.

특히 응답자의 67.2%는 국회에서의 개헌 논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해 "서둘러야 한다"는 대답 28.8%를 압도했다. 아베 총리 집권 하에서 개헌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53.1%가 반대한다고 밝혀 찬성 39.2%보다 높았다.

아베 총리는 작년 5월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안을 내걸었다. 지난해 하반기 지지율 하락을 겪자 한때 속도 조절에 나서기도 했지만, 10.22 중의원 선거에서 압승한 것을 계기로 다시 개헌 드라이브에 나서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발표한 연두소감(신년사)에서 올해를 '실행의 1년'이라고 강조하더니 같은 날 방송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10·22 중의원) 선거에서 대승을 거뒀으니 당연히 당에서 (개헌) 논의를 진행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베 정권이 '중의원 선거 승리=개헌 민심'이라는 명분 만들기에 힘쓰고 있지만,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작년 중의원 선거에서 개헌이 쟁점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日, 국민 53%, 개헌 반대…아베에 제동
    • 입력 2018-01-03 11:17:43
    • 수정2018-01-03 11:18:59
    국제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은 개헌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도쿄신문이 3일 보도했다.

일본여론조사회가 지난달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전쟁과 전력 포기를 명시한 헌법 9조(평화헌법)의 개정에 대해 응답자의 53.0%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필요가 있다"는 대답은 41%에 그쳤다.

특히 응답자의 67.2%는 국회에서의 개헌 논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해 "서둘러야 한다"는 대답 28.8%를 압도했다. 아베 총리 집권 하에서 개헌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53.1%가 반대한다고 밝혀 찬성 39.2%보다 높았다.

아베 총리는 작년 5월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안을 내걸었다. 지난해 하반기 지지율 하락을 겪자 한때 속도 조절에 나서기도 했지만, 10.22 중의원 선거에서 압승한 것을 계기로 다시 개헌 드라이브에 나서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발표한 연두소감(신년사)에서 올해를 '실행의 1년'이라고 강조하더니 같은 날 방송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10·22 중의원) 선거에서 대승을 거뒀으니 당연히 당에서 (개헌) 논의를 진행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베 정권이 '중의원 선거 승리=개헌 민심'이라는 명분 만들기에 힘쓰고 있지만,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작년 중의원 선거에서 개헌이 쟁점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