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명탐정, “이번엔 셋이다!”
입력 2018.01.03 (11:59) TV특종
‘조선명탐정’이 다시 돌아왔다.

설날이면 우리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3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이번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이번에 공개된 1차 보도스틸에는 명탐정 콤비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의 더욱 강력해진 케미는 물론 새롭게 합류한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이 가세해 트리오로 돌아온 이들의 예측불가한 앙상블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괴마가 출몰하고 연쇄 살인이 벌어지는 조선 최대 미스터리 사건이 발생하자 ‘김민’과 ‘서필’은 다시 한 번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기 위해 수사에 나선다. 그런데 수사를 할 때 마다 계속 마주치게 되는 의문의 여인. 기억을 잃어버려 자신의 이름조차 기억 못하면서도 상상초월의 괴력을 가진 여인은 이 사건이 자신의 잃어버린 기억과 관계가 있음을 본능적으로 알아채고 ‘김민’과 ‘서필’의 수사에 합류하게 된다.

한편, 온통 검은 도포를 둘러 쓴 의문의 남자 ‘흑도포’(이민기)의 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연쇄 살인 사건 현장에 어김없이 등장하며 묘한 시선으로 이들을 주시하는 ‘흑도포’가 이번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시리즈 전편의 여주인공 캐릭터와는 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예고하며 트리오로 합류한 김지원, 기묘한 분위기와 함께 신선한 존재감을 선사하는 이민기의 새로운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명민은 “지금까지의 방식과는 전혀 다른 ‘김민’의 수사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새로운 시리즈만의 매력을 예고했다.

<조선명탐정> 세 번째 이야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은 오는 2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조선명탐정, “이번엔 셋이다!”
    • 입력 2018-01-03 11:59:03
    TV특종
‘조선명탐정’이 다시 돌아왔다.

설날이면 우리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3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이번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이번에 공개된 1차 보도스틸에는 명탐정 콤비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의 더욱 강력해진 케미는 물론 새롭게 합류한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이 가세해 트리오로 돌아온 이들의 예측불가한 앙상블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괴마가 출몰하고 연쇄 살인이 벌어지는 조선 최대 미스터리 사건이 발생하자 ‘김민’과 ‘서필’은 다시 한 번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기 위해 수사에 나선다. 그런데 수사를 할 때 마다 계속 마주치게 되는 의문의 여인. 기억을 잃어버려 자신의 이름조차 기억 못하면서도 상상초월의 괴력을 가진 여인은 이 사건이 자신의 잃어버린 기억과 관계가 있음을 본능적으로 알아채고 ‘김민’과 ‘서필’의 수사에 합류하게 된다.

한편, 온통 검은 도포를 둘러 쓴 의문의 남자 ‘흑도포’(이민기)의 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연쇄 살인 사건 현장에 어김없이 등장하며 묘한 시선으로 이들을 주시하는 ‘흑도포’가 이번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시리즈 전편의 여주인공 캐릭터와는 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예고하며 트리오로 합류한 김지원, 기묘한 분위기와 함께 신선한 존재감을 선사하는 이민기의 새로운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명민은 “지금까지의 방식과는 전혀 다른 ‘김민’의 수사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새로운 시리즈만의 매력을 예고했다.

<조선명탐정> 세 번째 이야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은 오는 2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