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정부 “연락채널 정상화 제안에 北 호응한 것 환영”
입력 2018.01.03 (14:39) 수정 2018.01.03 (14:42) 정치
정부는 오늘(3일) "어제 우리측이 밝힌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의 정상화 제안에 대해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늘 발표한 '판문점 연락채널 정상화 관련 정부 입장'에서 "오늘 북한의 리선권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조선중앙TV를 통해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통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부는 "이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어제 제의한 남북당국 회담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입장을 발표하며 "평창올림픽경기대회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하여 해당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때에 연계하도록 3일 15시(서울시간 15시 30분)부터 북남 사이에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를 주셨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연락채널 정상화 제안에 北 호응한 것 환영”
    • 입력 2018-01-03 14:39:06
    • 수정2018-01-03 14:42:14
    정치
정부는 오늘(3일) "어제 우리측이 밝힌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의 정상화 제안에 대해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늘 발표한 '판문점 연락채널 정상화 관련 정부 입장'에서 "오늘 북한의 리선권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조선중앙TV를 통해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통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부는 "이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어제 제의한 남북당국 회담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입장을 발표하며 "평창올림픽경기대회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하여 해당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때에 연계하도록 3일 15시(서울시간 15시 30분)부터 북남 사이에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를 주셨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