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판문점 연락 복원’ 여야 반응…“관계개선 전환점” “대화 집착 안돼” “진정성 우선”
입력 2018.01.03 (15:53) 수정 2018.01.03 (16:05) 정치
1년 11개월 만의 남북 판문점 연락 채널 복원과 관련,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남북 관계개선의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현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가 남북 대화에 집착하다 위중한 국강 안보 위기를 망각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은 환영한다면서도 진정성과 신뢰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백혜련 대변인은 3일(오늘) 서면 브리피을 통해 "북한이 평창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논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며 "2016년 2월 10일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선언으로 끊긴 지 정확히 693일 만의 전격적인 남북 직통전화 복원"이라고 자평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반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우리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한 결실"이라며 "2년 만의 판문점 연락통로 개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유의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공적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실효적 대화가 이뤄지길 바란다"면서 "이번 연락 채널 복원이 남북 대화 재개의 전환점이 되어 한반도 긴장 완화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대화 제의에 감격해 남북대화에 집착하다 위중한 국가 안보 위기를 망각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남북대화는 북핵문제 해결을 전제로 이뤄져야 한다. 북한의 갑작스런 대화 제의로 인해 평화의 문을 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크게 착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문재인 정권은 출범 직후 남북단일팀, 선수단 공동입장, 북한 응원단 참가 등 3대 제안을 했고 800만 달러 대북지원까지 결정했지만 돌아온 것은 핵실험과 완성단계에 이른 ICBM의 발사였다"면서 "북한이 호응하지 않자 (문재인 정부는) 올림픽 기간 한미군사훈련 연기까지 제안하면서 대화를 구걸하고 나섰다. 눈앞의 성과에 눈이 멀어 간이고 쓸개고 다 빼어줄 태세"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참여를 계기로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며 "하지만 과거 북한은 말로는 평화를 얘기하며 뒤에서는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핵 무력 완성의 시간벌기 등을 해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곤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런 위장 평화 공세가 더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긴밀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한 정교한 외교 전략을 펼쳐가야 하며, 당장의 성과에 급급해 성급한 오판을 하는 것은 금물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연락망 개통은 남북대화의 시작일 뿐이다. 정부의 유능한 외교 안보 능력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판문점 연락 복원’ 여야 반응…“관계개선 전환점” “대화 집착 안돼” “진정성 우선”
    • 입력 2018-01-03 15:53:37
    • 수정2018-01-03 16:05:27
    정치
1년 11개월 만의 남북 판문점 연락 채널 복원과 관련,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남북 관계개선의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현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가 남북 대화에 집착하다 위중한 국강 안보 위기를 망각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은 환영한다면서도 진정성과 신뢰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백혜련 대변인은 3일(오늘) 서면 브리피을 통해 "북한이 평창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논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며 "2016년 2월 10일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선언으로 끊긴 지 정확히 693일 만의 전격적인 남북 직통전화 복원"이라고 자평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반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우리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한 결실"이라며 "2년 만의 판문점 연락통로 개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유의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공적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실효적 대화가 이뤄지길 바란다"면서 "이번 연락 채널 복원이 남북 대화 재개의 전환점이 되어 한반도 긴장 완화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대화 제의에 감격해 남북대화에 집착하다 위중한 국가 안보 위기를 망각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남북대화는 북핵문제 해결을 전제로 이뤄져야 한다. 북한의 갑작스런 대화 제의로 인해 평화의 문을 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크게 착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문재인 정권은 출범 직후 남북단일팀, 선수단 공동입장, 북한 응원단 참가 등 3대 제안을 했고 800만 달러 대북지원까지 결정했지만 돌아온 것은 핵실험과 완성단계에 이른 ICBM의 발사였다"면서 "북한이 호응하지 않자 (문재인 정부는) 올림픽 기간 한미군사훈련 연기까지 제안하면서 대화를 구걸하고 나섰다. 눈앞의 성과에 눈이 멀어 간이고 쓸개고 다 빼어줄 태세"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참여를 계기로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며 "하지만 과거 북한은 말로는 평화를 얘기하며 뒤에서는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핵 무력 완성의 시간벌기 등을 해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곤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런 위장 평화 공세가 더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긴밀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한 정교한 외교 전략을 펼쳐가야 하며, 당장의 성과에 급급해 성급한 오판을 하는 것은 금물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연락망 개통은 남북대화의 시작일 뿐이다. 정부의 유능한 외교 안보 능력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