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 “평창 패럴림픽 이후에 한미훈련 재개”
입력 2018.01.05 (06:06) 수정 2018.01.05 (08:47) 국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한미 양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합동 군사 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오는 3월 9~18일로 예정된 평창 패럴림픽이 폐막한 이후 훈련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한미 합동 군사훈련 연기 사실을 확인했다고 AFP와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번 군사 훈련 연기 결정이 정치적인 이유보다는 "현실적 문제"를 이유로 이뤄진 것이라면서 "우리는 가끔 (훈련) 일정을 많은 이유로 바꾼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한국에 대화 제스처를 취한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그것이 진짜 '화해의 손짓(olive branch)'인지 모르기 때문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미 국방 “평창 패럴림픽 이후에 한미훈련 재개”
    • 입력 2018-01-05 06:06:49
    • 수정2018-01-05 08:47:10
    국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한미 양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합동 군사 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오는 3월 9~18일로 예정된 평창 패럴림픽이 폐막한 이후 훈련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한미 합동 군사훈련 연기 사실을 확인했다고 AFP와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번 군사 훈련 연기 결정이 정치적인 이유보다는 "현실적 문제"를 이유로 이뤄진 것이라면서 "우리는 가끔 (훈련) 일정을 많은 이유로 바꾼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한국에 대화 제스처를 취한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그것이 진짜 '화해의 손짓(olive branch)'인지 모르기 때문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