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세청, 다스 경주 본사 특별세무조사 착수
입력 2018.01.05 (07:14) 수정 2018.01.05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 경주 본사에 대해 국세청이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어제 조사관 40여 명을 경북 경주 다스 본사에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했습니다.

국세청은 다스의 세금 탈루, 차명 계좌 관리 혐의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008년 17명 명의의 계좌에 들어있던 120억 원의 돈이 다스로 옮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스가 회사 차원에서 비자금을 차명으로 관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 국세청, 다스 경주 본사 특별세무조사 착수
    • 입력 2018-01-05 07:15:17
    • 수정2018-01-05 07:49:32
    뉴스광장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 경주 본사에 대해 국세청이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어제 조사관 40여 명을 경북 경주 다스 본사에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했습니다.

국세청은 다스의 세금 탈루, 차명 계좌 관리 혐의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008년 17명 명의의 계좌에 들어있던 120억 원의 돈이 다스로 옮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스가 회사 차원에서 비자금을 차명으로 관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