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朴 국정원 36억5천 뇌물 추가 기소…최순실 개입
입력 2018.01.05 (09:33) 수정 2018.01.05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36억 5천만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추가기소 됐습니다.

각종 치료와 의상비, 심지어 삼성동 사저 관리비까지 대부분 개인적인 용무에 사용했는데 최순실 씨가 이 돈 사용에 개입했다는게 검찰 조사 결과입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가로 기소했습니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 한번에 2억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읩니다.

지난 2013년 5월부터 4년 동안 모두 36억 5천만 원입니다.

사용처도 공개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각종 치료와 주사비용, 차명 휴대전화 51대 사용료, 삼성동 사저 관리비 등에 3억 6천여만 원을 썼습니다.

사저 관리비만 월 천만 원이었습니다.

재임 기간 전용 의상실 운영비용은 6억9천백만 원.

검찰은 이 가운데 일부가 상납금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는 모두 9억 7천여만 원을 줬습니다.

명절비는 2천만 원, 휴가비는 천만 원이었습니다.

1억 5천만 원은 이원종 전 비서실장에게 줬습니다.

사용처가 끝내 밝혀지지 않은 돈은 20억 원이 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최순실 씨는 이 사건에도 등장합니다.

검찰은 최 씨가 상납금 사용과 관리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문고리 3인방의 휴가비 지급 내역이 적힌 최 씨의 자필 메모도 공개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국정농단 사건 18개 혐의에 뇌물 등 2개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유죄 판결 시 형량은 더욱 늘어나게 됩니다.

한편 검찰은 이 전 실장과 조윤선, 현기환 전 정무수석 등도 조만간 재판에 넘길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朴 국정원 36억5천 뇌물 추가 기소…최순실 개입
    • 입력 2018-01-05 09:34:45
    • 수정2018-01-05 09:59:27
    930뉴스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36억 5천만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추가기소 됐습니다.

각종 치료와 의상비, 심지어 삼성동 사저 관리비까지 대부분 개인적인 용무에 사용했는데 최순실 씨가 이 돈 사용에 개입했다는게 검찰 조사 결과입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가로 기소했습니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 한번에 2억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읩니다.

지난 2013년 5월부터 4년 동안 모두 36억 5천만 원입니다.

사용처도 공개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각종 치료와 주사비용, 차명 휴대전화 51대 사용료, 삼성동 사저 관리비 등에 3억 6천여만 원을 썼습니다.

사저 관리비만 월 천만 원이었습니다.

재임 기간 전용 의상실 운영비용은 6억9천백만 원.

검찰은 이 가운데 일부가 상납금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는 모두 9억 7천여만 원을 줬습니다.

명절비는 2천만 원, 휴가비는 천만 원이었습니다.

1억 5천만 원은 이원종 전 비서실장에게 줬습니다.

사용처가 끝내 밝혀지지 않은 돈은 20억 원이 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최순실 씨는 이 사건에도 등장합니다.

검찰은 최 씨가 상납금 사용과 관리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문고리 3인방의 휴가비 지급 내역이 적힌 최 씨의 자필 메모도 공개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국정농단 사건 18개 혐의에 뇌물 등 2개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유죄 판결 시 형량은 더욱 늘어나게 됩니다.

한편 검찰은 이 전 실장과 조윤선, 현기환 전 정무수석 등도 조만간 재판에 넘길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