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스타] 류현진♥배지현 오늘 ‘화촉’…사회 유재석·주례는?
입력 2018.01.05 (10:21) 수정 2018.01.05 (18:21) K-STAR
'동갑내기 커플' 야구선수 류현진(31)과 스포츠 아나운서 배지현이 오늘(5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류현진과 배지현은 5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가족과 친인척, 지인을 초대해 비공개 예식을 올렸다. 정민철 해설위원의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2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

이날 결혼식에서 사회는 개그맨 유재석이 맡았고, 가수 김종국은 축가로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주례는 류현진의 은사인 김인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맡았다.


출처: 아이패밀리SC출처: 아이패밀리SC

두 사람은 지난 2일, 소속사를 통해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진 동반자가 되겠다"는 신년 인사를 전한 바 있다.

두 사람은 "그 어떤 해보다 큰 의미를 가질 2018년이 밝았다. 많은 축하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질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되도록 매 순간 아끼고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소속팀인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도 선수의 결혼을 축하했다. LA다저스 지난달 30일(한국시각) 류현진과 배지현의 웨딩화보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에 공유하며 '당신(류현진)에게 필요한 건 사랑과 야구'(All you need is love and baseball)라는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K스타] 류현진♥배지현 오늘 ‘화촉’…사회 유재석·주례는?
    • 입력 2018-01-05 10:21:19
    • 수정2018-01-05 18:21:28
    K-STAR
'동갑내기 커플' 야구선수 류현진(31)과 스포츠 아나운서 배지현이 오늘(5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류현진과 배지현은 5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가족과 친인척, 지인을 초대해 비공개 예식을 올렸다. 정민철 해설위원의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2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

이날 결혼식에서 사회는 개그맨 유재석이 맡았고, 가수 김종국은 축가로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주례는 류현진의 은사인 김인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맡았다.


출처: 아이패밀리SC출처: 아이패밀리SC

두 사람은 지난 2일, 소속사를 통해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진 동반자가 되겠다"는 신년 인사를 전한 바 있다.

두 사람은 "그 어떤 해보다 큰 의미를 가질 2018년이 밝았다. 많은 축하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질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되도록 매 순간 아끼고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소속팀인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도 선수의 결혼을 축하했다. LA다저스 지난달 30일(한국시각) 류현진과 배지현의 웨딩화보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에 공유하며 '당신(류현진)에게 필요한 건 사랑과 야구'(All you need is love and baseball)라는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