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남북, 9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주말에도 연락채널 가동”
입력 2018.01.05 (10:40) 수정 2018.01.05 (19:11) 정치
[연관 기사] 北 ‘9일 회담’ 수락…“평창·관계 개선 논의”

남북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5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이 오전 10시 16분경 우리 측에 회담과 관련한 전통문을 보내왔다"면서 "북한이 우리가 제의한 '9일 판문점 평화의집 고위급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2일 북측에 고위급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낸 전통문에서 "북남 당국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북남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고 그 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북)의 제안에 호응한 데 대하여 환영한다"면서 "고위급 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예정대로 9일 회담이 열리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 만에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전통문이 리 위원장 명의로 조 장관 앞으로 온 점 등으로 미뤄 남북 양측의 수석대표로 두 사람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백태현 대변인은 의제와 관련, "평창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외 남북관계 현안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고 있다"면서 "우리도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에 주요 관심 사안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다고 보고 그렇게 제의를 했으며, (북한이) 거기에 호응한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올림픽 참가 문제를 매듭지어야 남북관계 개선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남북은 대표단 구성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통일부를 중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하는 대표단 구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 대변인은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서 전략회의, 기획단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말 남북접촉 여부에 대해 "주말에도 저희가 상황이 있었을 때는 남북간의 협의를 통해서 연락채널을 가동을 하고 있다"면서 "아마 시간이 없는 관계로 이번 주말에도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남북은 6일에도 판문점 연락채널을 정상 가동하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남북 간 합의 후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북측도 내주 중에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남북, 9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주말에도 연락채널 가동”
    • 입력 2018-01-05 10:40:45
    • 수정2018-01-05 19:11:24
    정치
[연관 기사] 北 ‘9일 회담’ 수락…“평창·관계 개선 논의”

남북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5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이 오전 10시 16분경 우리 측에 회담과 관련한 전통문을 보내왔다"면서 "북한이 우리가 제의한 '9일 판문점 평화의집 고위급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2일 북측에 고위급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낸 전통문에서 "북남 당국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북남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고 그 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북)의 제안에 호응한 데 대하여 환영한다"면서 "고위급 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예정대로 9일 회담이 열리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 만에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전통문이 리 위원장 명의로 조 장관 앞으로 온 점 등으로 미뤄 남북 양측의 수석대표로 두 사람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백태현 대변인은 의제와 관련, "평창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외 남북관계 현안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고 있다"면서 "우리도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에 주요 관심 사안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다고 보고 그렇게 제의를 했으며, (북한이) 거기에 호응한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올림픽 참가 문제를 매듭지어야 남북관계 개선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남북은 대표단 구성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통일부를 중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하는 대표단 구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 대변인은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서 전략회의, 기획단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말 남북접촉 여부에 대해 "주말에도 저희가 상황이 있었을 때는 남북간의 협의를 통해서 연락채널을 가동을 하고 있다"면서 "아마 시간이 없는 관계로 이번 주말에도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남북은 6일에도 판문점 연락채널을 정상 가동하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남북 간 합의 후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북측도 내주 중에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