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표류 목선 사상최다 104건…대부분 北 어선 추정
입력 2018.01.05 (11:00) 수정 2018.01.05 (11:02) 국제
지난해 북한 등 한반도에서 온 것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일본에 표류한 사례가 100건을 넘어서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NHK가 5일 보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 한반도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목선이 일본 국내에 표류한 건수가 104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들 목선은 대부분 열악한 환경에서 조업을 하다가 표류한 북한 어선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년도의 66건보다 38건이나 늘어난 것으로 관련 집계를 한 2013년 이후 가장 많다. 지금까지는 2013년의 80건이 최다였다.

지난해 11월 이후 일본 해안에는 북한 목선이 표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측 전문가들은 북한 어부들이 열악한 어선으로 먼바다에서 무리하게 조업을 하는 사례가 늘어나며 표류 건수도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북한 어선들은 한일 공동관리수역인 대화퇴어장 등 먼바다에 무리하게 나가 조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난해 가을 이후에는 태풍 등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높은 파도가 치는 날이잦았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대화퇴어장에 들어와 조업한 북한 어선은 9월~12월 중순에만 1천100 척에 이른다.

지난해 선박 표류 사건 104건 중 배에 사람이 타고 있던 사례는 5건, 42명이었다. 또 시신이 발견된 사례는 10건, 35구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표류 목선 사상최다 104건…대부분 北 어선 추정
    • 입력 2018-01-05 11:00:43
    • 수정2018-01-05 11:02:44
    국제
지난해 북한 등 한반도에서 온 것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일본에 표류한 사례가 100건을 넘어서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NHK가 5일 보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 한반도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목선이 일본 국내에 표류한 건수가 104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들 목선은 대부분 열악한 환경에서 조업을 하다가 표류한 북한 어선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년도의 66건보다 38건이나 늘어난 것으로 관련 집계를 한 2013년 이후 가장 많다. 지금까지는 2013년의 80건이 최다였다.

지난해 11월 이후 일본 해안에는 북한 목선이 표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측 전문가들은 북한 어부들이 열악한 어선으로 먼바다에서 무리하게 조업을 하는 사례가 늘어나며 표류 건수도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북한 어선들은 한일 공동관리수역인 대화퇴어장 등 먼바다에 무리하게 나가 조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난해 가을 이후에는 태풍 등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높은 파도가 치는 날이잦았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대화퇴어장에 들어와 조업한 북한 어선은 9월~12월 중순에만 1천100 척에 이른다.

지난해 선박 표류 사건 104건 중 배에 사람이 타고 있던 사례는 5건, 42명이었다. 또 시신이 발견된 사례는 10건, 35구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