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9일 고위급회담’ 제안 수락…“평창·남북관계 개선 논의”
입력 2018.01.05 (12:00) 수정 2018.01.05 (12:3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이 2년 여 만에 고위급 당국 회담 개최에 합의했습니다.

북측이 오늘 오전 재개통된 판문점 연락관 채널로 9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자는 제의를 수락한다는 전통문을 보내 왔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북한이 우리 측이 제의한 9일 판문점 고위급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오늘 오전 10시 16분경 우리 측에 회담과 관련 전통문을 보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은 전통문에서 고위급 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백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회담의제는 평창올림픽 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로 회담 대표단 구성과 수석대표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전통문은 북한 조평통위원장 리선권 명의로 보내졌으며 수신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으로 돼 있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2일 회담 제의 직후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서 전략회의, 기획단 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창올림픽 북측 대표단 파견과 관련해 남북 간 합의 후에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측도 다음주 중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또 주말에도 남북간 협의를 위해 연락채널이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北, ‘9일 고위급회담’ 제안 수락…“평창·남북관계 개선 논의”
    • 입력 2018-01-05 12:02:53
    • 수정2018-01-05 12:37:41
    뉴스 12
<앵커 멘트>

남북이 2년 여 만에 고위급 당국 회담 개최에 합의했습니다.

북측이 오늘 오전 재개통된 판문점 연락관 채널로 9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자는 제의를 수락한다는 전통문을 보내 왔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북한이 우리 측이 제의한 9일 판문점 고위급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오늘 오전 10시 16분경 우리 측에 회담과 관련 전통문을 보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은 전통문에서 고위급 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백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회담의제는 평창올림픽 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로 회담 대표단 구성과 수석대표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전통문은 북한 조평통위원장 리선권 명의로 보내졌으며 수신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으로 돼 있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2일 회담 제의 직후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서 전략회의, 기획단 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창올림픽 북측 대표단 파견과 관련해 남북 간 합의 후에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측도 다음주 중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또 주말에도 남북간 협의를 위해 연락채널이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