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새 주장은 박용택…류중일 감독 직접 지명
입력 2018.01.05 (16:06) 연합뉴스
LG 트윈스의 간판타자 박용택(40)이 2018시즌 팀의 새 주장으로 임명됐다.

류중일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 구내식당에서 열린 2018년 선수단 시무식에서 박용택을 새 주장으로 지명했다.

예년만 해도 LG는 선수단과 프런트가 1인 1표를 행사해 주장을 선출했다. 하지만 올해는 그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류 감독이 직접 박용택을 주장으로 임명했다.

투수보다는 매 경기 출장하는 야수, 그중에서도 후배들을 이끌 수 있는 베테랑을 주장으로 선호하는 류 감독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류 감독은 "그동안 투표로 선출했지만 공교롭게도 후보로 올랐던 선수들이 팀을 떠났다. 그래서 올해는 내가 지명하도록 하겠다"라면서 "박용택을 새 주장으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류 감독은 곧바로 박용택을 무대 앞으로 불러올렸다.

식순에도 없는 주장 인사를 하게 된 박용택은 "(감독님 결정에) 불만 있는 선수들도 있을 텐데…"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올해로 만 40세가 된 박용택은 LG 구단 역대 최고령 주장이 됐다. 201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주장을 맡게 된 박용택은 "주장 별거 없다. 한 번 해보기도 했다"며 듬직하게 말했다.

그는 "앞으로 선수단과 스태프, 구단, 팬까지 아무런 문제 없이 무난하게 모든 선수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겠다. 감독님 말씀대로 꿈은 이루어진다.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LG 새 주장은 박용택…류중일 감독 직접 지명
    • 입력 2018-01-05 16:06:19
    연합뉴스
LG 트윈스의 간판타자 박용택(40)이 2018시즌 팀의 새 주장으로 임명됐다.

류중일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 구내식당에서 열린 2018년 선수단 시무식에서 박용택을 새 주장으로 지명했다.

예년만 해도 LG는 선수단과 프런트가 1인 1표를 행사해 주장을 선출했다. 하지만 올해는 그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류 감독이 직접 박용택을 주장으로 임명했다.

투수보다는 매 경기 출장하는 야수, 그중에서도 후배들을 이끌 수 있는 베테랑을 주장으로 선호하는 류 감독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류 감독은 "그동안 투표로 선출했지만 공교롭게도 후보로 올랐던 선수들이 팀을 떠났다. 그래서 올해는 내가 지명하도록 하겠다"라면서 "박용택을 새 주장으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류 감독은 곧바로 박용택을 무대 앞으로 불러올렸다.

식순에도 없는 주장 인사를 하게 된 박용택은 "(감독님 결정에) 불만 있는 선수들도 있을 텐데…"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올해로 만 40세가 된 박용택은 LG 구단 역대 최고령 주장이 됐다. 201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주장을 맡게 된 박용택은 "주장 별거 없다. 한 번 해보기도 했다"며 듬직하게 말했다.

그는 "앞으로 선수단과 스태프, 구단, 팬까지 아무런 문제 없이 무난하게 모든 선수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겠다. 감독님 말씀대로 꿈은 이루어진다.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