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조명균 통일 “작은 단초 마련…잘 준비해 기회 잘 활용 노력”
입력 2018.01.05 (17:12) 수정 2018.01.05 (17:16)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 개최와 관련한 우리측 제안을 수락한 오늘 (5일) "(회담을) 잘 준비해서 이런 기회를 잘 활용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 전략회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당국간 대화를 재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복원해나가고 이런 남북관계를 개선해나가는 것이 북한 핵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측면에서 노력할 수 있는 작은 단초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다행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회담 의제에 대한 질문에는 "기본적으로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북측이 참여하는 문제를 우선적으로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이 오랜만에 마주 앉는 자리고 당국간에 고위급 협의가 이뤄지는 만큼 양측 상호관심사항들에 대해서도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직접 고위급 회담의 수석대표를 맡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능성을 놓고 관계부처와 조율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조 장관은 또 북측이 별다른 수정제안 없이 우리측의 고위급 회담 제의를 받아들인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도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당국간 협의를 신속히 해나가도록 지시한 것이라 거기에 맞춰 북측도 준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조명균 통일 “작은 단초 마련…잘 준비해 기회 잘 활용 노력”
    • 입력 2018-01-05 17:12:35
    • 수정2018-01-05 17:16:11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 개최와 관련한 우리측 제안을 수락한 오늘 (5일) "(회담을) 잘 준비해서 이런 기회를 잘 활용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 전략회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당국간 대화를 재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복원해나가고 이런 남북관계를 개선해나가는 것이 북한 핵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측면에서 노력할 수 있는 작은 단초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다행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회담 의제에 대한 질문에는 "기본적으로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북측이 참여하는 문제를 우선적으로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이 오랜만에 마주 앉는 자리고 당국간에 고위급 협의가 이뤄지는 만큼 양측 상호관심사항들에 대해서도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직접 고위급 회담의 수석대표를 맡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능성을 놓고 관계부처와 조율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조 장관은 또 북측이 별다른 수정제안 없이 우리측의 고위급 회담 제의를 받아들인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도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당국간 협의를 신속히 해나가도록 지시한 것이라 거기에 맞춰 북측도 준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