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인 리그 속 한국 클럽, 12전 무패…‘꿈 FC’의 꿈은?
입력 2018.01.05 (21:30) 수정 2018.01.05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 강국 스페인의 7부 리그에 한국인 선수들로만 구성된 축구 클럽이 있습니다.

이번 리그에서 12전 무패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하는데요,

꿈의 무대인 유럽리그 진출의 희망을 품고 모여든 젊은이들의 '꿈 FC'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박진현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스페인에 하나 뿐인 외국 선수로만 구성된 '꿈 FC'가 홈경기를 갖는 날입니다.

재작년에 창단돼 7부리그에서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전반기 돌풍을 일으키며 이미 고정팬까지 확보했습니다.

<인터뷰> 벨렌(경기 관람객) : "선수들이 이예스까스에 왔을 때부터 친구처럼, 가족 같은 느낌으로 지내고 있어요."

어렵게 풀리던 초반을 지나며 기회를 잡습니다.

3대0 완승.

리그 3위 팀과 벌인 2017년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꿈 FC는 7부리그 우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12전 10승 2무의 성적입니다.

<인터뷰> 박수종(꿈 FC 공격수/첫 골 기록) : "어제 (저희가) 전술 훈련했던 거거든요. 전술 훈련했던 게 들어가니까 정말 기분 좋더라구요."

초등학교 교사 출신 등 19명 선수,(임원) 모두 이력은 다르지만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만은 같습니다.

<인터뷰> 윤소명(꿈 FC 미드필더) : "프로의 벽이 굉장히 높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는데 이 현실 자체가, 제가 다시 운동할 수 있고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해요."

꿈 FC의 꿈은 4년 안에 세미프로인 4부 리그 진출입니다.

<인터뷰> 김대호(꿈 FC 구단주) : "레알 마드리드랑 경기를 하게 되면 3대3 으로 비기는 게 제 꿈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면 사람들이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가능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이번 주말 시즌 후반 첫 경기를 갖는 '꿈 FC'는 다음 달 한국에서 2기 선수들을 선발해 스페인에 한국 축구를 알리는 꿈도 더 키워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예스카스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스페인 리그 속 한국 클럽, 12전 무패…‘꿈 FC’의 꿈은?
    • 입력 2018-01-05 21:34:14
    • 수정2018-01-05 21:47:35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 강국 스페인의 7부 리그에 한국인 선수들로만 구성된 축구 클럽이 있습니다.

이번 리그에서 12전 무패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하는데요,

꿈의 무대인 유럽리그 진출의 희망을 품고 모여든 젊은이들의 '꿈 FC'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박진현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스페인에 하나 뿐인 외국 선수로만 구성된 '꿈 FC'가 홈경기를 갖는 날입니다.

재작년에 창단돼 7부리그에서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전반기 돌풍을 일으키며 이미 고정팬까지 확보했습니다.

<인터뷰> 벨렌(경기 관람객) : "선수들이 이예스까스에 왔을 때부터 친구처럼, 가족 같은 느낌으로 지내고 있어요."

어렵게 풀리던 초반을 지나며 기회를 잡습니다.

3대0 완승.

리그 3위 팀과 벌인 2017년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꿈 FC는 7부리그 우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12전 10승 2무의 성적입니다.

<인터뷰> 박수종(꿈 FC 공격수/첫 골 기록) : "어제 (저희가) 전술 훈련했던 거거든요. 전술 훈련했던 게 들어가니까 정말 기분 좋더라구요."

초등학교 교사 출신 등 19명 선수,(임원) 모두 이력은 다르지만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만은 같습니다.

<인터뷰> 윤소명(꿈 FC 미드필더) : "프로의 벽이 굉장히 높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는데 이 현실 자체가, 제가 다시 운동할 수 있고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해요."

꿈 FC의 꿈은 4년 안에 세미프로인 4부 리그 진출입니다.

<인터뷰> 김대호(꿈 FC 구단주) : "레알 마드리드랑 경기를 하게 되면 3대3 으로 비기는 게 제 꿈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면 사람들이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가능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이번 주말 시즌 후반 첫 경기를 갖는 '꿈 FC'는 다음 달 한국에서 2기 선수들을 선발해 스페인에 한국 축구를 알리는 꿈도 더 키워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예스카스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