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염과 분노’ 저자 “내 책 때문에 트럼프 임기 종친다”
입력 2018.01.06 (23:36) 수정 2018.01.06 (23:4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인터뷰를 담은 책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 저자가 이 책에 실린 폭로가 트럼프 대통령을 물러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자 마이클 울프는 6일(현지시간) 영국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 생각으로는 책의 흥미로운 효과 중 하나는 매우 뚜렷한 '벌거벗은 임금님' 효과"라고 밝혔다. 울프는 "내가 쓴 이야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없다는 식으로 규정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맙소사! 그게 정말이었다니. 정말 그가 홀딱 벗고 있었구나'라고 할 것"이라며 "그것이 결국 이 대통령 임기를 끝낼 자각과 이해의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안팎 인물의 충격적 인터뷰를 담아 백악관 내부 이야기를 폭로한 책 '화염과 분노'는 미국 정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대통령 당선 소식에 어리둥절했다거나, 그의 장남과 사위가 러시아 정보원들을 만난 것은 '반역 행위'라고 표현하는 등 민감하면서도 '폭탄급' 폭로라 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책 내용이 일부 공개되자 트럼프 대통령 측은 출판사에 출판과 공개, 배포 금지를 요구하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출판사 측은 오히려 출판 일정을 나흘 앞당겨 판매를 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화염과 분노'는 5일 출간과 동시에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열풍을 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트위터에 "거짓말로 가득 찼고, 허위 진술이며 출처도 존재하지 않는 것들"이라면서 이 책을 '가짜 책'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화염과 분노’ 저자 “내 책 때문에 트럼프 임기 종친다”
    • 입력 2018-01-06 23:36:44
    • 수정2018-01-06 23:46:3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인터뷰를 담은 책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 저자가 이 책에 실린 폭로가 트럼프 대통령을 물러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자 마이클 울프는 6일(현지시간) 영국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 생각으로는 책의 흥미로운 효과 중 하나는 매우 뚜렷한 '벌거벗은 임금님' 효과"라고 밝혔다. 울프는 "내가 쓴 이야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없다는 식으로 규정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맙소사! 그게 정말이었다니. 정말 그가 홀딱 벗고 있었구나'라고 할 것"이라며 "그것이 결국 이 대통령 임기를 끝낼 자각과 이해의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안팎 인물의 충격적 인터뷰를 담아 백악관 내부 이야기를 폭로한 책 '화염과 분노'는 미국 정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대통령 당선 소식에 어리둥절했다거나, 그의 장남과 사위가 러시아 정보원들을 만난 것은 '반역 행위'라고 표현하는 등 민감하면서도 '폭탄급' 폭로라 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책 내용이 일부 공개되자 트럼프 대통령 측은 출판사에 출판과 공개, 배포 금지를 요구하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출판사 측은 오히려 출판 일정을 나흘 앞당겨 판매를 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화염과 분노'는 5일 출간과 동시에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열풍을 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트위터에 "거짓말로 가득 찼고, 허위 진술이며 출처도 존재하지 않는 것들"이라면서 이 책을 '가짜 책'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