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남북대화 평창 넘어서길…김정은 통화 문제없어”
입력 2018.01.07 (04:04) 수정 2018.01.07 (14:31) 국제
[연관기사][뉴스12] 트럼프 “남북 대화 올림픽 넘어서길…김정은과 통화할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이 올림픽 대화를 넘어서 협력하기를 바란다며 자신이 김정은과 직접 통화하는 것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공화당 지도부와 함께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김정은과 당장 통화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나는 늘 대화를 믿는다"며 "우리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고, 여러분도 그것이 뭔지 알지만, 틀림없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다. 전혀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또 '김정은과의 대화에 전제조건이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그것은 내가 한 말이 아니다"라고 답해 김정은과의 통화 등 직접 대화 의향이 '무조건 대화'를 뜻하는 게 아니라 '비핵화 대화'가 돼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면서도, "김정은은 내가 미적거리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나는 미적거리지 않는다. 조금도, 1%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 조건이 충족된다면 기꺼이 김정은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6월 애틀랜타에서 한 대선 유세에서 "김정은과 햄버거를 먹으면서 협상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지만, 취임 이후에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이어지자 김 위원장을 '꼬마 로켓맨'이라고 부르며 적대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다음 주 남북 간 고위급 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관련, "그들은 지금은 올림픽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것은 큰 시작이다"라며 "나는 남북이 평창 동계올림픽 문제를 넘어서는 걸 정말 보고 싶다. 그들이 올림픽을 넘어서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적절한 시점에 우리도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매우 평화적이고 좋은 해결책을 찾게 된다면, 우리는 지금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그리고 많은 사람과 그 일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대화를 통해 뭔가 나올 수 있다면 이는 모든 인류를 위해, 그리고 세계를 위해 위대한 일이다. 매우 중요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합의가 이뤄졌던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이틀 전에 전화를 걸었고, 우리는 매우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며 "그는 나에게 감사 표시를 했고, 나는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정말 두 나라(남북) 간에 잘 되길 바란다. 정말 그것을 보고 싶다. 그들(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면 거기서부터 시작이 될 것이다"며 "나는 100%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의 레토릭(수사)과 강경한 태도가 없었다면 그들이 (북한과) 올림픽에 대해 대화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소개했다. 또 "25년간 그들(전직 미 대통령 등)은 강경한 자세를 취하지 않았다. 그들은 모든 것을 주었다. 빌 클린턴이 한 것을 보라"며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며, 어떤 일들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 나는 그것을 할 완벽한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전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 "(이번 회담이) 북한이 무언가를 의논하고 싶다는 바람을 우리에게 전달하는 매개체가 될 수도 있다"면서 "매우 의미 있고 중요할 수 있다. (그러나) 올림픽에 대한 만남일 수도 있으며 그 밖의 다른 일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같은 날 CNN 인터뷰에서는 이번 남북회담 개최에 따른 북미 대화 가능성에 대해 "그들(남북) 대화의 결과가 어떨지 좀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지켜보자"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남북대화 평창 넘어서길…김정은 통화 문제없어”
    • 입력 2018-01-07 04:04:39
    • 수정2018-01-07 14:31:40
    국제
[연관기사][뉴스12] 트럼프 “남북 대화 올림픽 넘어서길…김정은과 통화할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이 올림픽 대화를 넘어서 협력하기를 바란다며 자신이 김정은과 직접 통화하는 것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공화당 지도부와 함께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김정은과 당장 통화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나는 늘 대화를 믿는다"며 "우리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고, 여러분도 그것이 뭔지 알지만, 틀림없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다. 전혀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또 '김정은과의 대화에 전제조건이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그것은 내가 한 말이 아니다"라고 답해 김정은과의 통화 등 직접 대화 의향이 '무조건 대화'를 뜻하는 게 아니라 '비핵화 대화'가 돼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면서도, "김정은은 내가 미적거리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나는 미적거리지 않는다. 조금도, 1%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 조건이 충족된다면 기꺼이 김정은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6월 애틀랜타에서 한 대선 유세에서 "김정은과 햄버거를 먹으면서 협상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지만, 취임 이후에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이어지자 김 위원장을 '꼬마 로켓맨'이라고 부르며 적대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다음 주 남북 간 고위급 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관련, "그들은 지금은 올림픽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것은 큰 시작이다"라며 "나는 남북이 평창 동계올림픽 문제를 넘어서는 걸 정말 보고 싶다. 그들이 올림픽을 넘어서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적절한 시점에 우리도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매우 평화적이고 좋은 해결책을 찾게 된다면, 우리는 지금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그리고 많은 사람과 그 일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대화를 통해 뭔가 나올 수 있다면 이는 모든 인류를 위해, 그리고 세계를 위해 위대한 일이다. 매우 중요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합의가 이뤄졌던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이틀 전에 전화를 걸었고, 우리는 매우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며 "그는 나에게 감사 표시를 했고, 나는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정말 두 나라(남북) 간에 잘 되길 바란다. 정말 그것을 보고 싶다. 그들(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면 거기서부터 시작이 될 것이다"며 "나는 100%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의 레토릭(수사)과 강경한 태도가 없었다면 그들이 (북한과) 올림픽에 대해 대화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소개했다. 또 "25년간 그들(전직 미 대통령 등)은 강경한 자세를 취하지 않았다. 그들은 모든 것을 주었다. 빌 클린턴이 한 것을 보라"며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며, 어떤 일들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 나는 그것을 할 완벽한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전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 "(이번 회담이) 북한이 무언가를 의논하고 싶다는 바람을 우리에게 전달하는 매개체가 될 수도 있다"면서 "매우 의미 있고 중요할 수 있다. (그러나) 올림픽에 대한 만남일 수도 있으며 그 밖의 다른 일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같은 날 CNN 인터뷰에서는 이번 남북회담 개최에 따른 북미 대화 가능성에 대해 "그들(남북) 대화의 결과가 어떨지 좀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지켜보자"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