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밤중 고속도로 옆 15m 불기둥…기름 훔치다 화재?
입력 2018.01.07 (10:01) 수정 2018.01.07 (13:40) 사회
오늘 새벽 3시쯤 전북 완주군 봉동읍의 야산을 지나가는 송유관에서 불이 나 4시간 만에 꺼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송유관 파열 지점 주변 밸브를 잠그고 남아있는 휘발유가 모두 탈 때까지 기다린 뒤 완전히 진화했다.

한때 불기둥이 15m 넘게 치솟았지만 다행히 다른 곳으로 옮겨붙지는 않았다.


송유관 공사는 화재 지점 인근 땅이 파헤쳐져 있는 점 등으로 미뤄 볼 때 누군가 지하에 묻힌 송유관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전북소방본부 제공]
  • 한밤중 고속도로 옆 15m 불기둥…기름 훔치다 화재?
    • 입력 2018-01-07 10:01:08
    • 수정2018-01-07 13:40:26
    사회
오늘 새벽 3시쯤 전북 완주군 봉동읍의 야산을 지나가는 송유관에서 불이 나 4시간 만에 꺼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송유관 파열 지점 주변 밸브를 잠그고 남아있는 휘발유가 모두 탈 때까지 기다린 뒤 완전히 진화했다.

한때 불기둥이 15m 넘게 치솟았지만 다행히 다른 곳으로 옮겨붙지는 않았다.


송유관 공사는 화재 지점 인근 땅이 파헤쳐져 있는 점 등으로 미뤄 볼 때 누군가 지하에 묻힌 송유관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전북소방본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