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보건당국 8년만에 ‘핵전쟁 대비 위크숍’ 개최
입력 2018.01.07 (11:42) 수정 2018.01.07 (11:45) 국제
미국의 공공보건 정책을 담당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핵전쟁에 대비한 전문인력 연수회를 개최한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CDC는 오는 16일 '공공보건의 핵폭발 대책'이라는 이름이 붙은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참석 대상은 의사, 정부 관료, 응급구호 요원을 포함해 핵 공격이 발생한 뒤 살아남아 응급대책을 감독할 책임이 있는 모든 이들이다.

CDC는 공식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핵폭발이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만일 일어난다면 파멸적인 결과를 부를 것이고 심각한 보호조치를 할 시간도 촉박할 것"이라며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계획과 준비가 있으며 사망과 질병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NYT는 CDC가 이 같은 회의를 개최한 것은 2010년 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행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보다 더 크고 실제 작동하기도 하는 핵버튼이 있다'는 트윗으로 파문을 일으킨 터라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버트 켈리 CDC 대변인은 이번 워크숍을 이미 작년 4월부터 계획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켈리 대변인은 "CDC가 오래 계속하던 작업"이라며 "모든 종류의 보건위협에 공공 보건계가 준비태세를 확고히 한다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다른 보건 긴급사태 대비책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주변에서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고조되는 긴장과 이번 행사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구자 단체인 '참여과학자연대'의 선임연구원 에드윈 라이먼 박사는 "긴장에 불을 붙이고 핵전쟁 위험을 높이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예상 가능한 반응"이라고 말했다.

라이먼 박사는 "(실제 핵전쟁이 난다면) 파멸적 결과를 상쇄할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진짜 문제는 대중이 자신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알아야 할 것이 있는지 여부"라고 우려했다.

미국과 소련의 냉전 시절이 끝난 뒤 미국 보건 관리들은 대중을 놀라게 하지 않으면서 대응책을 전파하려고 고심해왔다.

NYT는 이번 CDC 발표에서 핵심 전달사항은 더 많은 방사능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들이 안전하다고 말할 때까지 있던 자리, 자기 건물, 자기 마을에 그대로 머무는 것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미국 보건당국 8년만에 ‘핵전쟁 대비 위크숍’ 개최
    • 입력 2018-01-07 11:42:20
    • 수정2018-01-07 11:45:57
    국제
미국의 공공보건 정책을 담당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핵전쟁에 대비한 전문인력 연수회를 개최한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CDC는 오는 16일 '공공보건의 핵폭발 대책'이라는 이름이 붙은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참석 대상은 의사, 정부 관료, 응급구호 요원을 포함해 핵 공격이 발생한 뒤 살아남아 응급대책을 감독할 책임이 있는 모든 이들이다.

CDC는 공식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핵폭발이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만일 일어난다면 파멸적인 결과를 부를 것이고 심각한 보호조치를 할 시간도 촉박할 것"이라며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계획과 준비가 있으며 사망과 질병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NYT는 CDC가 이 같은 회의를 개최한 것은 2010년 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행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보다 더 크고 실제 작동하기도 하는 핵버튼이 있다'는 트윗으로 파문을 일으킨 터라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버트 켈리 CDC 대변인은 이번 워크숍을 이미 작년 4월부터 계획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켈리 대변인은 "CDC가 오래 계속하던 작업"이라며 "모든 종류의 보건위협에 공공 보건계가 준비태세를 확고히 한다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다른 보건 긴급사태 대비책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주변에서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고조되는 긴장과 이번 행사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구자 단체인 '참여과학자연대'의 선임연구원 에드윈 라이먼 박사는 "긴장에 불을 붙이고 핵전쟁 위험을 높이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예상 가능한 반응"이라고 말했다.

라이먼 박사는 "(실제 핵전쟁이 난다면) 파멸적 결과를 상쇄할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진짜 문제는 대중이 자신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알아야 할 것이 있는지 여부"라고 우려했다.

미국과 소련의 냉전 시절이 끝난 뒤 미국 보건 관리들은 대중을 놀라게 하지 않으면서 대응책을 전파하려고 고심해왔다.

NYT는 이번 CDC 발표에서 핵심 전달사항은 더 많은 방사능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들이 안전하다고 말할 때까지 있던 자리, 자기 건물, 자기 마을에 그대로 머무는 것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