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민주당 “홍준표, MB 대변인격 자처…다스 의혹 규명해야”
입력 2018.01.07 (14:46) 수정 2018.01.07 (14:5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7일(오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만난 뒤 대변인격을 자처하고 있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홍 대표는 SNS를 통해 '다스는 개인기업'이라며 '개인기업의 소유자가 누군지가 수사 대상이 된 전례가 있냐'며 대변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다스 실소유주 수사는 대형투자 사기사건인 BBK와 연계된 것으로, 2008년 검찰의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봐주기 수사로 권검유착의 폐단으로 지목되고 있는 사건"이라며 "최근 검찰수사와 언론보도를 통해 다스 주변 인물과 이 전 대통령의 전 측근들로부터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증언과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과거 수사과정의 적폐를 청산하고,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혀 억울한 소액투자자를 구제하기 위해서 반드시 의혹은 규명돼야 한다"며 "홍 대표가 '네 탓',' 언론타령' 하기에는 한 자릿수로 떨어지고 있는 자당의 지지율에 '한가한 대응'이라는 지적에도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홍준표, MB 대변인격 자처…다스 의혹 규명해야”
    • 입력 2018-01-07 14:46:52
    • 수정2018-01-07 14:51:30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7일(오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만난 뒤 대변인격을 자처하고 있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홍 대표는 SNS를 통해 '다스는 개인기업'이라며 '개인기업의 소유자가 누군지가 수사 대상이 된 전례가 있냐'며 대변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다스 실소유주 수사는 대형투자 사기사건인 BBK와 연계된 것으로, 2008년 검찰의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봐주기 수사로 권검유착의 폐단으로 지목되고 있는 사건"이라며 "최근 검찰수사와 언론보도를 통해 다스 주변 인물과 이 전 대통령의 전 측근들로부터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증언과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과거 수사과정의 적폐를 청산하고,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혀 억울한 소액투자자를 구제하기 위해서 반드시 의혹은 규명돼야 한다"며 "홍 대표가 '네 탓',' 언론타령' 하기에는 한 자릿수로 떨어지고 있는 자당의 지지율에 '한가한 대응'이라는 지적에도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