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통합 중재안 놓고 박지원-안철수 ‘대립’
입력 2018.01.07 (14:58) 수정 2018.01.07 (15:04) 정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박지원 의원이 중립파 의원들이 제시한 중재안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이면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안 대표와 박 의원은 7일(오늘) 오전 전남 여수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여수 마라톤대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행사에 앞서 악수를 하며 간단히 인사를 나눈 안 대표와 박 의원은 별다른 대화 없이 취재진과 개별적으로 인터뷰했다.

박 의원은 '선(先) 안철수 대표 사퇴, 후(後) 전대서 통합 여부 결정' 중재안에 대해 "안 대표는 하늘이 두 쪽 나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선을 그은 뒤 "또다시 대표 당원들에게 물어보자고 하면 이분들은 이미 75% 통과됐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중재안은 통합을 반대하면서 당을 살리려는 충정이지 성공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안철수 대표의 통합을 저지하고 많은 지방선거 준비자들이 초조하게 기다리는가를 생각하며 개혁신당을 추진하기 때문에 현재는 (창당을) 병행하는 것"이라며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에서 지방토론과 회의를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조배숙 대표께서 결정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안 대표와 관계에 대해 "안 대표는 절대 '통'자도 안꺼내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거짓말만 하고 밀고 나가버리고 통합을 확실하게 추진하기 때문에 갈등이 커졌다"고 밝혔다.

5km를 완주하고 기자들과 만난 안 대표는 "중립파도 어떻게 하면 원만한 통합을 이룰지 당원과 국민이 원하는 방법을 찾자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며 "중립파 의견도 통합을 해야한다는데 기반한 거 아니냐"며 바른정당과 통합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중립파가 제시한 '2선 후퇴' 중재안에 대해서는 "본질은 통합"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전 당원 투표를 통해 75% 당원이 통합에 찬성했다"며 "공신력 있는 기관 여론조사를 통해서도 함께 힘을 합치면 시너지효과가 난다는 게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또, "정치와 정당은 국민과 당원 뜻을 따르는 게 도리"라며 "나머지는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다"라고 바른정당과 통합추진 당위성을 내세웠다.

지난달 10일 목포에서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안 대표의 지지자가 박 의원에게 계란을 투척하는 등 돌발 상황이 발생해 경찰이 바싹 긴장했으나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이날 마라톤대회에는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여수시의원 등 7천여명이 참석했으며 풀 코스와 하프, 10km, 5km 코스로 나눠 열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통합 중재안 놓고 박지원-안철수 ‘대립’
    • 입력 2018-01-07 14:58:46
    • 수정2018-01-07 15:04:56
    정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박지원 의원이 중립파 의원들이 제시한 중재안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이면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안 대표와 박 의원은 7일(오늘) 오전 전남 여수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여수 마라톤대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행사에 앞서 악수를 하며 간단히 인사를 나눈 안 대표와 박 의원은 별다른 대화 없이 취재진과 개별적으로 인터뷰했다.

박 의원은 '선(先) 안철수 대표 사퇴, 후(後) 전대서 통합 여부 결정' 중재안에 대해 "안 대표는 하늘이 두 쪽 나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선을 그은 뒤 "또다시 대표 당원들에게 물어보자고 하면 이분들은 이미 75% 통과됐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중재안은 통합을 반대하면서 당을 살리려는 충정이지 성공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안철수 대표의 통합을 저지하고 많은 지방선거 준비자들이 초조하게 기다리는가를 생각하며 개혁신당을 추진하기 때문에 현재는 (창당을) 병행하는 것"이라며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에서 지방토론과 회의를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조배숙 대표께서 결정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안 대표와 관계에 대해 "안 대표는 절대 '통'자도 안꺼내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거짓말만 하고 밀고 나가버리고 통합을 확실하게 추진하기 때문에 갈등이 커졌다"고 밝혔다.

5km를 완주하고 기자들과 만난 안 대표는 "중립파도 어떻게 하면 원만한 통합을 이룰지 당원과 국민이 원하는 방법을 찾자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며 "중립파 의견도 통합을 해야한다는데 기반한 거 아니냐"며 바른정당과 통합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중립파가 제시한 '2선 후퇴' 중재안에 대해서는 "본질은 통합"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전 당원 투표를 통해 75% 당원이 통합에 찬성했다"며 "공신력 있는 기관 여론조사를 통해서도 함께 힘을 합치면 시너지효과가 난다는 게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또, "정치와 정당은 국민과 당원 뜻을 따르는 게 도리"라며 "나머지는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다"라고 바른정당과 통합추진 당위성을 내세웠다.

지난달 10일 목포에서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안 대표의 지지자가 박 의원에게 계란을 투척하는 등 돌발 상황이 발생해 경찰이 바싹 긴장했으나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이날 마라톤대회에는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여수시의원 등 7천여명이 참석했으며 풀 코스와 하프, 10km, 5km 코스로 나눠 열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